밭 망친다고…공기총으로 개 7마리 쏴 죽인 ‘매정男’

입력 : ㅣ 수정 : 2013-05-08 16: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밭을 망친다며 공기총으로 사육장의 개들을 상습적으로 쏴 죽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영천경찰서는 8일 자신의 밭을 망친다는 이유로 공기총으로 개를 쏴 죽인 혐의(동물보호법 위반 등)로 최모(6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최씨는 지난달 초부터 최근까지 영천시 대창면 자신의 밭 등에서 인근 개사육장의 개 7마리를 쏴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최씨는 개들이 자꾸 울타리를 빠져나와 애써 복토해 놓은 밭고랑을 헤집고 다녀 홧김에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암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진 최씨는 당초 개 한마리가 자신의 밭을 망쳐놓은 데 앙심을 품고 개사육장 울타리 너머에서 한마리씩 조준 사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죽은 개는 셰퍼드, 진돗개, 도사견 등 다양하며, 개주인 이모(44)씨는 새끼를 낳아 분양하는 일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기르던 개들이 한 달여 동안 이유없이 죽어나가는 것을 의아하게 여겨 최근 개의 사체를 살펴보던 중 공기총 납탄이 박혀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개사육장 바로 옆에서 밭을 일구고 있던 최씨가 공기총을 갖고 있는 사실을 확인한 뒤 범행 일체를 자백받아 사건 발생 한 달여 만에 덜미를 잡았다.

신순진 영천경찰서 수사과장은 “투병 중인 최씨가 쇠약한 상태에서 화가 나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