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자유전공학부 폐지… 내년부터 신입생 안 받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3-03-22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경계열 쏠림… 취지 퇴색”
연세대가 2014학년도 입시부터 자유전공학부를 없애기로 했다. 2009년 신입생 모집을 시작해 5년 밖에 안 됐지만 상경계열 쏠림 현상 등 부작용이 크다는 판단에서다.

연세대 관계자는 21일 “내년 신설될 글로벌융합학부와 융합과학공학부의 신입생 정원을 확보하기 위해 매년 90명가량 뽑아온 자유전공학부 신입생을 더 이상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진할 것”이라고 전제를 달았지만 폐지 결정이 번복될 가능성은 거의 없어 보인다.

연세대 측은 내년 언더우드 국제대학 내 글로벌융합학부와 융합과학공학부를 신설해 모두 280명의 신입생을 뽑을 예정이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수도권 사립대의 정원을 늘리지 못하도록 제한했기 때문에 신설 학부의 신입생을 뽑으려면 기존 학부의 정원을 줄여야 한다.

연세대는 2009년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신설한 뒤 교과부의 방침에 따라 법학과를 폐지하면서 남는 정원을 흡수하기 위해 자유전공학부를 만들었다. 이 학부 신입생은 1년 동안 다양한 학문을 접하고 2학년 때 전공을 선택할 수 있어 ‘통섭·융합형 인재’로 커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심각한 취업난 속에 자유전공학부 학생들의 경영·경제학과 쏠림 현상이 계속되자 연세대는 지난해 신입생부터 같은 전공으로 진학하는 학생이 전체의 3분의1을 넘지 못하도록 규정을 변경하기도 했다.

황희란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자유전공학부가 원래 취지대로 운영되려면 신입생들이 학업 과정을 스스로 설계할 능력 갖추고 입학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면서 “외국에서는 잘 자리 잡은 이 과정이 우리나라에서 정착하지 못하는 이유를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3-03-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