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법원 “악의 제국은 양키스뿐”

입력 : ㅣ 수정 : 2013-02-26 18: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구 용어로 쓸 때 동의어 인식”…개인 사업체 상표권 등록 기각
미프로야구 뉴욕 양키스를 가리키는 ‘악의 제국’(Evil Empire)이 법원 판결문을 통해 공적 효력을 얻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26일 워싱턴DC 법정에서 벌어진 상표권 분쟁에 휘말린 ‘악의 제국’을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블 엔터프라이즈’란 사업체를 운영하는 사업가가 ‘베이스볼 이블 엠파이어’를 상표로 등록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하지만 법원은 “‘악의 제국’이 야구와 관련된 용어로 쓰일 때 양키스만이 상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며 기각했다. ‘악의 제국’과 양키스가 이미 동의어로 널리 인식돼 다른 사람이나 기업이 이 용어를 사용하면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 곁들여졌다.

야구 상품의 독점 판매권을 얻으려던 이블 엔터프라이즈는 2008년에도 양키스에 접근했다가 거절당했다. 당시 양키스도 법원과 같은 논리를 폈다.

유망 선수를 발굴, 육성하기보다 뭉칫돈을 쏟아부어 스타급 선수를 싹쓸이한다는 비아냥이 담긴 ‘악의 제국’은 양키스의 앙숙인 보스턴 레드삭스 구단의 래리 루치노 사장이 붙였다.

2002년 아마추어 최강 쿠바의 에이스 호세 콘트레라스가 망명하자 양키스가 붙잡기 위해 나섰다는 소식을 들은 루치노 사장은 “‘악의 제국’이 이제는 촉수를 라틴아메리카로 뻗치고 있다”고 쏘아붙였는데 양키스를 상징하는 말로 퍼졌다.

이블 엔터프라이즈는 항소 여부를 고심 중이다. 법률 대리인 제러드 던은 “이 표현이 양키스뿐만 아니라 필라델피아, 텍사스 등 돈 잘 쓰는 구단을 일컫는 보통명사가 된 마당에 양키스만을 지칭하는 단어란 법원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3-02-27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