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로, 압화로… 위안부 할머니의 아픔을 함께합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3-02-22 00: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절 앞두고 온라인에 퍼지는 추모 열기
고 정서운 할머니의 증언을 바탕으로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3D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  애니메이션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정서운 할머니의 증언을 바탕으로 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담은 3D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
애니메이션 화면 캡처



고 김순악·심달연 할머니가 생전에 원예심리치료를 받으며 만들었던 압화 작품들. 오마이컴퍼니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 김순악·심달연 할머니가 생전에 원예심리치료를 받으며 만들었던 압화 작품들.
오마이컴퍼니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고통을 되새겨 보려는 젊은 세대들의 활동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활발해지고 있다.

21일 사회적 기업인 오마이컴퍼니와 패션잡화 업체 희움 더 클래식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제작한 압화(押花·꽃을 눌러 붙여 만드는 그림 및 공예) 작품을 포장지로 만들어 파는 사업의 소셜펀딩(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모금 투자)을 진행 중이다. 2010년 사망한 위안부 피해자 김순악·심달연 할머니가 원예 심리치료 과정에서 만든 압화 작품을 토대로 희움 측 디자이너들이 포장지의 무늬를 완성했다.

참여 열기도 뜨겁다. 2주 만에 780만원이 모였다. 기존 목표액의 약 2.5배에 이르는 금액으로 1만~2만원대의 소액이 모여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기부 의사를 표하는 사람들의 펀딩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모금액 중 70%는 대구·경북 지역의 위안부 역사관 건립 및 운영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나머지는 다음 상품 제작을 위한 종잣돈으로 축적된다. 아이디 ‘3551***’은 “하루라도 빨리 일본이 사죄하길 바라며, 우리나라 사람들도 위안부 할머니들을 오래오래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참여 취지를 밝혔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3D 단편 애니메이션 ‘소녀 이야기’도 지난 15일 공개돼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고 정서운 할머니의 육성을 담아 만든 10분 분량의 짧은 영상이지만 울림은 장편영화 이상으로 길다.

트위터 아이디 ‘very***’는 “마지막에 올라오는 할머니들의 사진에서 눈물이 펑펑 났다”면서 “너무 속상하고 분하다”고 말했다. 제작에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서울애니메이션센터 등이 참여했다.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기억하기 위한 노력이 단순히 후원금을 내는 것을 넘어 젊은 층의 재능기부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면서 “다양한 세대가 노력하는 모습에 할머니들도 고맙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3-02-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