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도쿄신문 공동 여론조사] 韓 “日 반성하고 있다” 4.7%뿐… 2005년보다 대폭 줄어

입력 : ㅣ 수정 : 2013-01-03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거사 반성 평가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2005년 7월 조사 때보다 일본이 과거사 문제에 대해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여론이 더 강해졌다. 반면 일본인의 63.4%는 한국인들의 과거사 사죄요구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특히 20대에서 이러한 입장이 두드러졌다. 과거사 문제를 둘러싼 양국민 인식의 간극이 더 벌어지고 있어 앞으로 한·일관계의 전망도 그리 밝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독도 상공에서 바라본 전경.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독도 상공에서 바라본 전경.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한국인들이 볼 때 일본이 잘못된 과거사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다는 여론은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62.0%)와 ‘별로 반성하고 있지 않다’(32.1%)를 합한 94.1%나 됐다. 2005년 7월 조사때의 84.3%보다 9.8% 포인트 높아졌다. 일본인이 반성하고 있다는 여론은 4.7%에 그쳐 2005년 7월의 12.4%에 비해 대폭 줄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93.2%, 여성의 94.9%가 일본이 반성하지 않는다고 보고 있었다. 성별의 차이가 거의 없는 셈이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에서 일본에 대한 비판적인 생각이 많았다. 종군 위안부 등 일본이 저지른 과거에 대해 좋지 않은 기억이나 경험이 남아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50대의 96.2%는 일본이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 60대 이상도 95.5%로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20대는 91.4%로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는 대전·충북·충남 등 충청권이 96.8%로 가장 높았다. 강원·제주 지역의 응답률(86.6%)을 제외하고는 모두 90% 이상이 과거사 반성이 미흡하다고 평했다.

일본인들은 한국인의 이 같은 반응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일본이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에 사죄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응답은 63.4%였다. ‘조금도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33.1%,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30.3%다. 반면 ‘이해한다’(6.6%)와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25.6%)를 합해 32.2%에 불과했다. 연령별로 보면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은 20대가 80.6%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50대는 66.8%, 60대는 64.1%, 70대 이상은 62.3%, 40대는 59.4%, 30대는 51.7%였다.

양국 국민 간의 의식 차이는 2005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 정부 간 과거사 문제 등을 놓고 불협화음을 일으키던 상황보다 더 심각하다. 송석원 경희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005년에는 일본의 과거사 인식이 고이즈미라는 개인의 문제로 치부되는 경향이 강했다면 지금은 전체 일본 사회가 보수 우경화되면서 사회 인식으로 확대된 것이 특징”이라며 “한국인 응답자 중 일본의 과거사 반성이 미흡하다는 의견이 전 세대에 걸쳐 90% 이상 나온 것은 앞으로의 한·일 갈등을 풀어가는 게 만만찮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송 교수는 과거사 사죄요구에 대한 일본 20대의 반발심리에 대해 “현재 일본의 20대는 거품경제 이후 사회 자체가 활기를 잃어버린 가운데 성장기를 보낸 세대”라며 “이들이 미래에 대한 타개책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한·일관계나 과거사 문제를 폭넓게 이해하지 못하고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생각하는 한국에 대해 화풀이식 감정을 보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3-01-0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