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레미제라블’

입력 : ㅣ 수정 : 2012-12-24 2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뇨 아내·장애 딸 살리려 맨홀뚜껑 훔쳤습니다”… 경찰 “생계형 범죄 50대 불구속”
“다시는 남의 물건을 훔치지 않겠습니다. 잘못을 뉘우치고 열심히 살겠습니다. 구속만은 면하게 해 주세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모두가 들떠 있던 지난 23일 오후 전북 김제경찰서 강력팀 사무실. 썰렁한 경찰서 조사실 한 구석에서 절도 혐의로 잡혀 온 50대 가장(피의자)과 그의 부인이 참회의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조사를 받던 피의자는 김제시 일대에서 맨홀 뚜껑을 훔치다가 검거된 권모(51)씨. 자신만을 의지하며 살고 있는 부인 송모(37)씨와 두 딸을 부양해야 했던 권씨는 고개를 떨군 채 “잘못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인력시장에 나가 막노동을 하며 가족을 부양하던 권씨는 평소 앓던 무릎 관절염이 재발하면서 거동이 불편해 일을 할 수 없게 되자 올 7월부터 폐지 줍는 일을 하기 시작했다. 권씨는 폐지를 모아 팔면 생활비를 할 수 있을 정도의 돈을 손에 쥘 수 있다는 주위의 권고로 허름한 오토바이와 손수레를 장만해 시내를 전전했다.

하지만 폐지 줍기가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었다. 경기가 어려워서인지 폐지를 줍는 노인과 전문업자 등이 넘쳐 나 거리에서 폐지를 찾기가 쉽지 않았다. 아침 일찍 나서 밤 늦게까지 힘들게 폐지를 주워도 수중에 들어오는 돈은 한 달에 겨우 30만원 남짓했다. 이 돈으로 당뇨를 앓고 있는 부인과 대학 진학을 앞둔 큰딸, 정신지체장애가 있는 둘째 딸을 먹여 살리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폐지를 팔려고 고물상을 드나들던 그는 폐건설공구나 타이어 휠, 고철 등이 고가에 거래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결국 범죄의 유혹을 견디지 못하고 평소 폐지를 주우러 다니던 가구점 앞에 있던 맨홀 뚜껑을 오토바이 짐수레에 실었다. 그 뒤로 지난 8월부터 최근까지 5개월간 김제시 일대의 공사 현장과 카센터 등을 돌면서 고철로 처분할 수 있는 물건들을 훔쳤다.

그가 다섯 달 동안 11차례에 걸쳐 물건을 훔쳐 번 돈은 모두 50여만원. 시가로 치면 340만원 상당의 물건이었지만 권씨는 모든 물건을 고철로 처분했다.

그러나 권씨의 범죄 행각은 폐쇄회로(CC) TV에 덜미가 잡혀 5개월 만에 들통이 났다.

이날 오전 10시 형사 4명으로 검거팀을 구성해 검산동의 한 아파트를 덮쳤다. 초인종 소리에 무심코 문을 열어준 권씨 부부는 형사대가 들이닥치자 곧바로 범죄 사실을 시인하고 용서를 구했다.

김제경찰서 정진만(경위) 강력1팀장은 권씨를 불구속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권씨를 검거하고 조사했던 박재천 경사는 “권씨가 가족 치료비와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 같다.”면서 “여러 차례 절도를 했지만 생계형 범죄여서 최대한 선처했다.”고 말했다.

김제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2-12-2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