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채용 트렌드 ‘스펙서 면접으로’

입력 : ㅣ 수정 : 2012-12-12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산 2시간 질의·삼성 면접만으로 채용 등 전형 변화
두산그룹은 임원과 실무 면접관 등 4~5명이 단 한 명의 입사 지원자를 마주하고 심층면접을 한다. 필기시험 등 다른 전형 과정 없이 2시간 이상 여러 면접관이 질문을 쏟아낸다. 또 박용만 회장과 사장도 따로 면접을 한다. 지원자는 면접 후 녹초가 될 수 있지만 회사로서는 그 사람의 실력과 인성, 특징 등을 편견 없이 적나라하게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 회장은 최근 언론 간담회 자리에서 “제대로 능력을 갖춘 신입 직원을 뽑는 장점도 있지만 이렇게 입사한 직원은 오래도록 회사 일에 애정과 열정을 갖고 일하며 당당하게 처신하는 더 큰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삼성그룹은 올해 1, 2차 면접만으로 디자인과 소프트웨어 부문의 신입사원을 채용한 ‘창의플러스’ 전형을 처음 실시했다. 금호아시아나의 한 임원은 “대기업들이 경영 위기 상황에서 많은 취업 희망자들이 몰리자 비용과 수고가 더 들더라도 면접 채용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명문대 출신이 반드시 현업에서 더 일을 잘하는 것도 아니고 학벌에 상관없이 능력과 인성을 갖춘 인재가 많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취업·인사 포털 인크루트와 함께 주요 대기업 113개사를 조사한 결과 94.7%가 연령이나 성별, 학력 등에 제한을 두지 않고 학점, 토익 점수 등 이른바 ‘스펙’(외적 조건) 중심의 서류 전형 비중을 줄이고 면접을 강화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스펙과 인성 중 어느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느냐는 질문에 ‘인성’이라는 답변이 92%를 차지한 반면 스펙은 8%에 그쳤다.

평가에 중점을 두는 항목은 ‘성실성·책임감’(52.2%), ‘전문성’(27.4%), ‘창의성’(26.5%), ‘글로벌 비즈니스 능력’(20.4%), ‘팀워크’(20.4%) 등의 순으로 꼽았다. 또 응답 기업의 과반수(55.8%)는 ‘면접 전형에 최고경영자(CEO)가 직접 참여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한상의는 대기업 채용 시장에 ‘OPEN’이라는 패턴이 등장했다고 분석했다. 즉, ‘기회(Opportunity) 확대’와 ‘인성(Personality) 중시’ ‘경영진(Executive) 참여’ ‘참신한(Novelty) 채용 전형’의 앞 글자를 따 만든 단어다.

박종갑 조사2본부장은 “청년 구직자들은 뚜렷한 목표 없이 스펙 쌓기에 몰두하지 말고 적성에 맞는 회사를 찾아서 그 회사가 원하는 인재가 되도록 준비하는 게 성공적인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 취업 전문가는 “강남에서 사교육을 받으며 특목고와 ‘SKY’ 대학을 나온 ‘왕자·공주형’ 젊은이들이 외형은 화려하지만 친화력과 조직 적응력이 떨어지고 이직률이 높다는 점을 기업들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운기자 kkwoon@seoul.co.kr
2012-12-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