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애플소송 배심원장 美 법원서 비행여부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2-11-10 0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법원이 지난 8월 애플에 유리한 평결을 내린 배심원장의 비행에 대해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9일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시넷’에 따르면 미국 북부캘리포니아 연방법원 새너제이지원 루시 고 판사는 다음달 6일 열리는 공판에서 벨빈 호건 배심원 대표가 과거 소송 경력을 감췄는지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루시 고 판사는 “공판에서 (배심원장이) 은폐한 정보가 고려할 만한 문제인지, 은폐가 비행과 관련이 됐는지에 대해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벨빈 호건을 비롯한 배심원단은 지난 8월 24일 삼성전자와 애플 간 특허소송에서 삼성이 애플에 10억 5185만 달러(약 1조 2000억원)를 지급하라는 배상 평결을 내린 바 있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2-11-1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