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이 미래다] LG전자

年 330㎿ 친환경 태양전지 양산

LG전자는 미래성장동력으로 단연 태양광 사업을 꼽는다.

국내 태양광 시장에서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LG전자는 2009년 6월 경북 구미시에 태양전지 생산 라인을 준공하고 2010년부터 연간 총 330㎿의 태양전지를 양산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남 여수시 여수엑스포 에너지 파크 생산단지의 2.2㎿급 태양광 발전소에 태양광 모듈을 공급했다.


▲ LG전자는 구미3공장과 오창1공장의 3㎿급 태양광 발전소에 모듈을 공급했다.
LG전자 제공

태양광 발전소 규모는 700여 가구에 1년간 공급할 수 있는 216만㎾ 전력을 20여년 간 생산한다. 또 친환경 전력 생산을 통해 연간 약 1600t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또 지난해 세종시태양광발전 시범사업과 태안발전본부 옥상 태양광발전 건설사업에 총 5.55㎿급의 모듈을 공급하는 성과를 올렸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종횡무진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고효율 태양광셀, 모듈, 모노엑스와 멀티엑스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업계 최초로 태양광 공인인증기관인 독일 티유브이(TUV)와 미국 유엘(UL)의 인증을 받아 독자 모듈 테스트 랩에서 품질을 점검한다. 덕분에 외부 인증기관에 의뢰 시 발생했던 연간 30억원의 비용을 절감하고 인증 기간도 6개월로 줄였다. LG전자 태양광 모듈 제품은 눈이 1.8m 쌓였을 때와 동일한 5400㎩의 높은 압력도 견디는 등 내구성이 강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유럽 등 해외 바이어들의 호평도 이어진다. 20년 이상 사용해야 하는 제품 특성상 사후관리 능력, 자체 공정을 통한 셀과 모듈 동시 생산, 브랜드 신뢰성, 엄격한 품질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서다. LG전자 측은 “올해 국내외 태양광 업계는 공급과잉과 유럽 국가들의 태양광 보조금 지급 축소 등으로 어렵지만 지난해보다 10%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2-10-31 38면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