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호기 폐연료봉 1500개 내년 말 꺼낼 계획”

입력 : ㅣ 수정 : 2012-10-15 0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카하시 제1원전 소장 인터뷰
다카하시 다카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소장

▲ 다카하시 다카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소장

다카하시 다카시(55)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소장은 사고가 발생한 지 1년 7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수습이 지지부진한 이유에 대해 지난 12일 “근로자들의 안전 확보를 우선해서 신중하게 작업한 결과”라고 담담하게 밝혔다.

다카하시 소장은 또 “내년 말에는 4호기의 사용 후 핵연료 저장조에 들어 있는 연료봉을 꺼낼 계획”이라며 “1∼3호기 원자로 내부의 연료봉을 꺼내는 작업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근로자 3000명이 작업을 하고 있는데 원전 건물 안의 방사선량은 여전히 매우 높다.”면서 “인원을 한꺼번에 많이 투입하면 작업이 빨라질 수 있지만 그렇게 할 수 없기 때문에 로봇 투입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카하시 소장은 근로자의 피폭선량과 관련해 “한달에 1밀리시버트(m㏜)를 넘지 않도록 하고 있다.”면서 “법적으로는 연간 50m㏜가 상한선”이라고 설명했다. 1535개의 사용 후 폐연료봉을 보관하고 있는 4호기에 대해 그는 “원자로 건물이 크게 파손돼 겉보기에도 괜찮을까 하는 우려가 드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내년 말까지 꺼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후쿠시마원전 공동취재단·이종락특파원

jrlee@seoul.co.kr

2012-10-15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