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산성다당체’ 성분이 면역력 높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2-09-20 09: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삼에 들어 있는 ‘산성다당체’ 성분이 면역력을 높이는 메커니즘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성균관대 유전공학과 조재열 교수와 경북대 수의학과 이만휘 교수팀은 홍삼의 산성다당체 성분이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대식세포의 활성도를 높여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0일 밝혔다.

그동안 홍삼을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면역기능이 개선된다는 연구결과가 있었지만 사포닌이 아닌 산성다당체 성분의 면역력 조절 메커니즘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염증조절 관련 국제학술지(Mediators of Inflammation) 최근호에 발표됐다.

면역력은 외부에서 침입한 세균이나 바이러스로부터 인체를 방어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비교적 가벼운 감기나 독감에서부터 아토피, 비염 등의 알레르기질환, 전염성이 매우 강한 헤르페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질환에 걸릴 수 있다.

특히 만성질환자의 경우는 합병증을 일으키는 원인이 돼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따라서 만성질환이 있거나 노화에 의해 후천적으로 면역기능이 떨어진 경우에는 체내 면역력을 높이는 게 관건이다.

연구팀은 체내에서 후천적 면역기능을 담당하는 주요 면역세포인 T임파구에 관여하는 ‘흉선(가슴샘)’이라는 장기에 주목했다. 흉선은 노화할수록 크기와 기능이 퇴화하면서 후천적인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흉선의 기능을 활성화하려면 이물질과 세균, 바이러스 등을 잡아먹는 대식세포의 기능을 높이는 게 관건인데, 홍삼의 산성다당체 성분이 대식세포 활성화를 통해 면역단백질의 활성을 유도함으로써 이 같은 역할을 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조재열 교수는 “홍삼의 산성다당체를 세포에 처리한 결과 대식세포의 모양을 변화시키지 않으면서 암세포와 각종 바이러스, 세균을 사멸시키는 산화질소 생성을 강하게 유도했다”면서 “홍삼의 면역력 개선효과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마련한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