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원 대선출마… “정책선거로 세상 바꿀것”

“정치개혁 이루기 위해”..부인 김영란 권익위원장 사의표명

‘청소년 지킴이’ 강지원 변호사는 4일 “제18대 대선에 한국 최초의 매니페스토(정책중심선거) 후보로 출마하기로 했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책중심선거 운동만으로도 국민의 지지를 받아 세상을 확실하게 바꿀 수 있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 ‘청소년 지킴이’ 강지원 변호사가 4일 오후 12월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강지원 변호사 제공



그는 “지난 7년 동안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상임대표를 맡아 한국의 정치개혁을 위해 밤낮없이 노력해왔다”며 “그럼에도 욕설선거, 흑색비방선거, 돈봉투선거, 편법조직선거, 지역감정선거가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변에서 ‘왜 흙탕물에 들어가려 하느냐’고 말렸지만 죽기 전에 이 나라 정치판의 흙탕물을 깨끗하게 청소해 놓고 죽어야겠다는 소명감에 불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욕설 비방선거 뿐 아니라 돈봉투가 오가는 선거, 편법으로 사조직을 만드는 선거를 배격하고 지역감정을 선전ㆍ선동하는 선거를 하지 않겠다”며 “국가와 민생을 개혁하기 위해 준비된 정책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출마선언 동영상을 웹하드를 통해 공개했다.

강 변호사는 행정고시(12회) 합격후 약 5년간 옛 재무부와 관세청에서 근무했으며 이후 사법시험(18회)에 수석 합격한 뒤 검사로 재직했다. 지난 1989년 서울보호관찰소장을 맡은 것을 계기로 청소년 선도에 앞장서 왔다.

지난 1997∼2000년 청소년보호위원장을 지냈으며 2002년 검찰을 떠난 뒤에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상임대표, 자살예방대책추진위원장, 대통령직속 사회통합위원회 지역분과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활발한 사회활동을 해 왔다.

한편 강 변호사의 부인인 김영란 국민권익위원장은 이날 강 변호사의 대선출마를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여성 최초 대법관 출신인 김 위원장은 2010년 12월 권익위원장에 임명됐으며, 재직 기간 부패행위 근절을 위해 ‘부정청탁 금지 및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일명 김영란법)’ 제정을 주도했다.

연합뉴스

2012-09-04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