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 당한 미녀 탤런트 이다해, 법원에서…

입력 : ㅣ 수정 : 2012-09-03 11: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연번복 책임 제작사에 2100만원 배상” 판결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는 영화 ‘가비’의 제작사가 출연을 번복한 배우 이다해(28)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이다해는 제작사에 21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다해 DBM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다해
DBM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부는 “이다해가 영화에 출연하기로 구두 합의한 뒤 촬영 시작을 10여일 앞두고서 출연을 거절했다.”면서 “의상제작비, 촬영이 늦어져 추가지출한 스태프 인건비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제작사의 사정으로 일정이 지연된 부분도 있어서 이씨의 책임을 40%로 제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2010년 12월 영화 ‘가비’의 여주인공 ‘따냐’ 역으로 출연하기로 합의했지만 영화 촬영이 지연되자 작년 2월 출연을 거절했고, 이에 제작사가 “1억 60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법원에 소송을 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