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구단 평균거리 조정 ‘新경기 일정표’

입력 : ㅣ 수정 : 2012-08-17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범준 성균관大 교수 제시

매일 경기를 치러야 하는 프로야구에서는 팀의 이동거리가 승부의 중요한 변수로 인식된다. 이동거리가 긴 팀은 그만큼 정상적인 컨디션 유지에 애를 먹게 되고, 이런 점이 팀 성적에도 반영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물리학 통계기법을 활용해 작성한 프로야구 경기일정표가 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김범준 성균관대 물리학과 교수는 통계물리학 시뮬레이션 기법인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프로야구 8개 구단의 이동거리를 비슷하게 조정한 경기일정표를 만들었다고 16일 밝혔다.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은 시스템의 가장 낮은 에너지 상태를 찾을 때 유용한 방법으로, 연구팀은 각 팀의 이동거리 차이를 에너지 상태로 보고 여기에 표준편차를 줄이는 방법을 적용해 새로운 일정표를 산출해 냈다.

실제로 올해 프로야구 일정과 야구장 위치 정보를 토대로 팀별 이동거리를 산출한 결과 이동거리가 가장 긴 롯데와 가장 짧은 LG는 무려 2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롯데의 이동거리는 9204.9㎞로 8개 팀 가운데 가장 길었고 삼성이 9086.9㎞, KIA가 8311.1㎞로 뒤를 이었다. 반면 LG는 5538㎞로 이동거리가 가장 짧았고 넥센은 6552.4㎞였다.

이런 점을 감안해 김 교수는 8개 팀의 이동거리를 비슷하게 조정하기 위해 각 팀의 이동거리가 7000㎞ 안팎이 되도록 했다. 그 결과 롯데의 이동거리는 7252.7㎞로 줄어드는 반면 LG는 6866.3㎞로 지금보다 늘어났다. 팀당 평균 이동거리도 7402.5㎞에서 7092㎞로 300여㎞가 줄어들었다.

팀당 이동거리와 평균 이동거리가 모두 줄어들지만 이 방법이 현실화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 교수의 방법대로 경기를 치를 경우 같은 팀과 6연전을 갖는 상황이 적지 않게 발생하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경기일정 작성 규칙을 어기는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사안들이 다 반영되지는 않았다.”면서도 “하지만 앞으로 팀이 늘어나게 되면 새 일정을 짜는 데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동현기자 moses@seoul.co.kr

2012-08-1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