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제청소년 물리토너먼트 1위

입력 : ㅣ 수정 : 2012-07-28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25회 국제청소년 물리토너먼트대회(IYPT)에서 한국 대표팀이 1위를 차지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지난 20일부터 독일 바트사울가우에서 열린 IYPT에서 한국이 싱가포르, 이란과 함께 최종라운드에 진출해 우승을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IYPT는 미리 주어진 17개 문제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통해 과학적 지식은 물론 팀원 간의 협력과 의사소통, 발표 및 토론능력 등을 겨루는 대회로 올해 28개국 140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한국 대표팀 학생들이 제25회 국제청소년 물리토너먼트대회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직후 대형 태극기를 손에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왼쪽부터 김도영, 서형주, 김지현, 손우현, 오재원 학생.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 대표팀 학생들이 제25회 국제청소년 물리토너먼트대회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직후 대형 태극기를 손에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왼쪽부터 김도영, 서형주, 김지현, 손우현, 오재원 학생.
한국과학창의재단 제공



정홍 숙명여대 물리학과 교수를 단장으로 한 한국 대표팀은 김도영(민족사관고 3학년), 서형주(민족사관고 3학년), 김지현(하나고 3학년), 손우현(한국과학영재학교 3학년), 오재원(한국과학영재학교 3학년) 등 5명의 학생으로 구성됐다. 학생들은 지난해 대회에서 미리 제시된 17개의 문제를 연구해 발표자료를 작성한 뒤 실제 경기에서 팀별 토너먼트 방식으로 경쟁을 벌였다. 한국은 대회에서 예선전 종합점수 1위와 예선전 5경기 연속 1위를 차지한 뒤 최종 라운드에 진출, 48.7점을 기록해 이란(2위, 46.9점)·싱가포르(3위, 46.6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윤샘이나기자 sam@seoul.co.kr

2012-07-28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