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영호, 김정은에 무슨 잘못했나 봤더니…

입력 : ㅣ 수정 : 2012-07-18 1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영호 해임 사유는 최고지도자 기망죄”…영양실조 군인 몰래 격리에 김정은 충격
북한 군부 최고 실력자였던 리영호 전 총참모장이 돌연 실각한 이유는 ’최고 지도자 기망죄’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속이려 한 죄를 물었다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북한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된 김정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새해를 맞은 1일 군고위 간부들을 대동하고 근위서울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을 공식 시찰하고 있다. 이 부대는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전차부대였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 지난달 30일 북한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된 김정은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새해를 맞은 1일 군고위 간부들을 대동하고 근위서울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을 공식 시찰하고 있다. 이 부대는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전차부대였다.

조선중앙TV 연합뉴스



18일 탈북자 A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군인들 속에서 리영호가 김정은을 속이려 했다는 죄목으로 물러났다는 소문이 돈다.”면서 “올해 양력설에 김정은이 105탱크사단을 방문했을 때 해당 부대에서 영양실조 군인들을 사전에 격리조치했는데 김정은이 그 사실을 알고 자신을 속이려 했다며 리영호를 질책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전날 밤 북한 평양 인근 군 부대에서 복무 중인 아들과의 통화에서 이같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A씨는 아들이 “리영호 해임은 예견된 일”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A씨 아들의 전언에 따르면 김 1위원장은 올해 1월 1일 근위서울류경수 제105탱크사단을 시찰하던 중 영양실조에 걸린 군인들만 격리한 막사를 우연히 발견했고, 군 간부들이 자신을 속이려 한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북한 군부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김 1위원장의 부대 방문이라 좋은 모습만 보여주려고 허약한 군인들이 눈에 띄지 않도록 사전에 조치를 취했는 데 오히려 김 1위원장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김 1위원장은 당시 “간부들이 제 역할을 못해서 병사들이 영양실조에 걸린 것도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는 지도자를 속이려 했다는 것”이라며 군부대 방문을 수행한 리영호에게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아들은 “그 사건에 관한 소문이 군인들 사이에 퍼지면서 많은 군인이 리영호가 조만간 미움을 받아 숙청될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특히 최룡해가 총정치국장으로 임명된 이후 리영호가 최룡해와 장성택에게 밀려나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인식이 퍼져나갔다.”고 전했다.

A씨 아들은 또 탱크 사단 사건 이후 김 1위원장이 군인들을 잘 먹이라고 지시했고, 군부는 중국에서 식량과 돼지고기 등을 많이 들여와 보급 상황이 개선됐다고 했다. A씨 아들은 “내가 있는 부대에도 보급상황이 갑자기 좋아지면서 살이 찐 병사도 생겨났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 관계자는 이 같은 소문을 들은 적이 있다면서도 “리영호 경질 사유에 관한 여러 소문이 있지만 진위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