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아닌 ‘선거’였다

입력 : ㅣ 수정 : 2012-06-27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진당 비례 경선 2차조사… 신·구당권파 구별없이 ‘부정’
통합진보당 4·11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 후보 경선 부정 의혹에 대한 2차 진상조사에서도 총체적인 부정행위가 신·구당권파 가릴 것 없이 전방위적으로 저질러진 사실이 재확인됐다. 통진당 신·구당권파 양측은 2차 조사결과를 놓고도 서로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하는가 하면 자기 쪽에 불리한 조사내용은 보고서 채택에 반대하며 실랑이를 벌이는 등 볼썽사나운 구태를 연출, 국민적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그들만의 ‘심각’  4·11 총선 비례대표 후보 부정 경선 의혹에 대한 2차 진상조사 결과를 논의하기 위해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저녁 늦게까지 비공개로 진행된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원회의에서 강기갑(뒷줄 왼쪽 두 번째) 혁신비상대책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호정기자 hojeo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그들만의 ‘심각’
4·11 총선 비례대표 후보 부정 경선 의혹에 대한 2차 진상조사 결과를 논의하기 위해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저녁 늦게까지 비공개로 진행된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원회의에서 강기갑(뒷줄 왼쪽 두 번째) 혁신비상대책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호정기자 hojeong@seoul.co.kr

26일 공개된 2차 진상조사 결과 동일 인터넷 주소(IP)에서 한 후보가 2표 이상 득표한 몰표 현상이 모든 후보자들에게 나타났다. 이 가운데 9명의 후보들은 한 IP에서 최소 30표 이상의 몰표를 받았다. 중복 IP 투표 비율은 문경식 전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이 17.53%로 가장 높았고 오옥만 제주도당 공동위원장 11.22%, 윤갑인재 건설산업연맹 정치위원장 10.28%, 나순자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위원장 9.68%, 이석기 의원 4.72%로 나타났다.

동일 IP에서 이뤄진 투표는 모두 한 후보에게만 집중됐다. 9명의 후보 모두 동원 투표 혐의에서 자유로울 수 없게 된 것이다. 특히 국민참여당 최고위원 출신 오옥만 후보에게 270표의 몰표를 준 한 IP에서는 공식 투표소 외에는 사용할 수 없는 투표 시스템 기능을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까지 드러났다.

양기환 통진당 2차 진상조사특위 위원은 오후 국회에서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번 비례대표 경선은 선거관리 과정은 물론 현장투표나 온라인투표 등 선거 전반에 걸쳐 절차와 원칙이 심각하게 훼손됐다. 투명성과 공정성이라는 최소한의 선거 조건조차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통진당 진상조사특위는 지난 25일 전체회의를 열어 10시간 동안 철야 토론을 벌인 끝에 10명의 위원 중 찬성 8명, 반대 1명, 기권 1명의 결정으로 최종 보고서를 채택했다. 그러나 구당권파 측 김미희 대변인은 보도자료를 통해 “혁신비대위의 거수기 노릇에 열중한 2차 진상조사 특위의 편파적이고 부실한 보고서는 전면 무효”라고 밝혔다. 특히 구당권파 측은 “진상조사특위 온라인 분과가 조사 내용 폐기를 표결에 부쳐 찬성 3, 반대 1로 폐기를 결정했다.”며 신당권파에 의한 조사결과 보고서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2차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동한 성공회대 교수는 “법학자의 양심에 기초해서 봤을 때 이번 조사는 객관성과 공정성이 철저히 보장되지 못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보고서 공개 전 돌연 사퇴했다.

진상조사 결과 부정경선이 구당권파뿐 아니라 신당권파 후보 진영에서도 광범위하게 저질러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29일로 예정된 통진당 대표 경선은 더욱 혼미한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이현정·이범수기자 hjlee@seoul.co.kr

2012-06-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