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男, ‘살인마’ 오원춘 사형구형 받자

입력 : ㅣ 수정 : 2012-06-01 1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오원춘 사형 구형…법정 난입한 남성은 감치재판
오원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원춘

검찰은 1일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토막내 유기한 오원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사형을 구형했다. 전자발찌 부착 30년도 함께 요구했다.

검찰은 “오원춘은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러 놓고 죄책감이나 반성하는 기미도 보이지 않았다.”면서 “이 사건이 우리사회에 끼친 파장과 인간의 고귀한 존엄성을 짓밟은 범죄행위에 대해 법의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오원춘은 이날 피고인 심문에서 범행 과정에 대해 비교적 상세하게 진술했다. 최후진술에서는 “제가 큰 죄를 지어….”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날 증인으로 나선 피해여성의 남동생은 “화목했던 가족의 삶이 처참하게 짓밟혔다.”면서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 법의 힘으로 피고인을 최대한 고통스럽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오원춘에 대한 선고공판은 오는 15일 오전 10시 열린다.


오원춘은 지난 4월 1일 오후 10시 30분쯤 자신의 집 앞을 지나던 A(28·여)씨를 기다렸다가 고의로 부딪힌 뒤 집으로 끌고가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토막내 유기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A씨의 지갑을 뒤져 현금 2만 1000원과 금목걸이 등 16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오원춘의 최후 진술이 끝날 무렵, 20대로 보이는 한 남자가 법정으로 갑자기 뛰어들어 오씨를 폭행하려다 법정 경위들에게 제지 당했다. 이 남자는 감치 재판에 회부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