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수원·전북 “10구단 유치 계속”

입력 : ㅣ 수정 : 2012-05-10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원시와 전북도가 한국야구위원회(KBO) 이사회의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논의 유보 결정에 관계없이 10구단 유치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9일 나란히 밝혔다.

지난해 3월 KBO에 10구단 유치의향서를 냈던 수원시는 성명을 통해 “침체한 초·중·고·대학은 물론 아마추어 야구의 인프라 구축과 한국야구 발전을 위해서는 10구단 창단이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며 10구단 창단을 원하는 시·도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2만 5000석 규모의 야구장 리모델링 확장과 10구단 창단 기업에 대한 지원 사업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8월 유치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전주·군산·익산시, 완주군과 유치전에 뛰어든 전북도도 10구단 유치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야구 전용구장 건립 같은 인프라 확충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2-05-1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