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안보리 ‘압록강개발銀 제재’ 반대… 왜

입력 : ㅣ 수정 : 2012-05-05 00: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북한제재위원회가 지난 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추가 제재 대상으로 결정한 단체 3곳 중 압록강개발은행에 대한 제재를 끝까지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정부 당국자는 4일 “유엔 안보리 산하 북한제재위가 대북 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한 단체 3개 가운데 중국이 압록강개발은행에 대해 마지막까지 반대해 최종 결정에 난항을 겪었다.”며 “압록강개발은행을 목록에 넣기 위해 미국과 한국 등이 제출했던 20여개 제재 대상을 결국 제외하면서까지 중국과 협상을 벌였고 결국 설득했다.”고 말했다.

중국 측은 이번에 제재 대상으로 결정된 청송연합(생필연합)과 조선흥진무역회사, 압록강개발은행의 제재 대상 포함에 반대하다가 앞의 두 단체는 수용했지만, 압록강개발은행에 대해서는 마지막 순간까지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압록강개발은행은 이란과의 탄도미사일 거래 등 미사일 판매 관련 자금 조달 역할을 담당하는 곳으로, 한·미 등은 이 은행의 최근 미사일 자금 거래 증거 등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중국이 북한 은행 등 금융 제재가 북한을 자극할 수 있어 상당한 거부감을 갖고 있었던 데다가, 이 은행의 거래 현황이 이란과 북한의 커넥션을 드러낼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외교통상부 고위당국자는 중국의 반대로 대북 추가 제재 대상이 3곳에 그친 것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 안정을 위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나름의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chaplin7@seoul.co.kr

2012-05-0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