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안철수, 2030 에서 박근혜 두배 앞질러”

“총선 이후 세대별로 지지 후보 양극화 현상 심화”

대선후보 지지율 양자 대결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안철수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여전히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대와 30대에서는 안 원장이 박 위원장을 약 두배나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는 등 총선 이후 세대별로 지지후보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4월 셋째주 주간 정례조사 대선 양자구도 지지율에서, 박근혜 위원장이 안철수 원장을 계속 앞서기는 했으나, 2040 세대에서 여전히 안 원장에 크게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 위원장의 지지율은 49.2%로, 45.0%를 기록한 안 원장을 4.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20대에서 30.2%에 그쳐 62.6%를 기록한 안 원장에게 두배 이상 뒤졌다.

30대에서도 박근혜 위원장은 34.4%로 59.9%인 안철수 원장에 두배 가까이 열세를 보였으며, 40대 역시 44.6% 대 51.0%로 나타나 2040 세대의 지지율 열세가 박근혜 위원장의 대세론을 위협하는 가장 큰 변수가 되고 있다.

박근혜 - 문재인 양자대결에서는 박 위원장이 1.1%p 상승한 52.7%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문 이사장은 0.5%p 상승한 39.0%로 나타나, 두 후보간 격차는 13.7%p로 벌어졌다.

다자 대결에서는 박 위원장이 42.1%로 1위를 유지했고, 2위는 안철수 원장이 3.2%p 상승한 23.9%, 3위 3위 문재인 이사장은 13.5%를 기록했다. 이어 손학규 전 대표(3.5%), 유시민 통합진보당 대표(2.6%), 정몽준 전 대표 1.8%, 이회창 전 대표(1.7%), 김문수 지사(1.5%), 김두관 지사(1.4%), 정동영 고문(1.3%), 정운찬 전 총리(1.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정당지지율에서는 새누리당 43.9%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민주통합당은 33.4%를 기록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29.1%로 0.7%p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4월 16일부터 20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75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휴대전화 20%, 유선전화 8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각각 ± 1.6%p였다.

노컷뉴스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노컷뉴스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노컷뉴스에 있습니다.

2012-04-23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