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원 여성살해사건’ 전담팀 꾸려 수사 돌입

입력 : ㅣ 수정 : 2012-04-10 15: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원 20대 여성 잔혹 살인’ 사건을 송치받은 수원지검은 10일 별도의 수사팀을 꾸려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은 이 사건을 형사3부에 배정하고, 지석배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강력범죄 베테랑 검사 3명과 4명의 수사관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수사팀은 우선 피의자 우모(42·중국 조선족)씨의 범행 동기와 범행을 입증하는데 주력하는 한편 범행 수법이나 잔혹성 등을 고려했을 때 초범이 아닐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여죄에 대해서도 추궁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 사건과 유사한 수법의 범죄나 여성실종·살해사건 등에 대해 전국 일선 경찰서와 공조해 수사를 벌일 방침이다.

검찰은 우 씨가 국내에 체류했던 지역 인근에서 최근 5년간 발생한 135건의 여성 실종 및 살해사건에 대한 연관성 등을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 씨는 지난 2007년 9월부터 8회에 걸쳐 취업비자를 받아 국내에 들어온 뒤 경남 거제, 부산, 대전, 수원, 용인, 제주 등을 전전하며 노동일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다양한 수사기법을 동원해 범행과 범행 동기, 각종 의문점 등을 밝혀낼 것”이라며 “이번 사건 수사에 아쉬움이 남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이날 수원중부경찰서로부터 우 씨의 신병과 수사기록을 송치받았다.

우 씨는 지난 1일 오후 10시32분께 귀가하던 A(28·여)씨를 납치, 성폭행하려다 실패하자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