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년만에 ‘어업인의 날’ 부활

입력 : ㅣ 수정 : 2012-03-29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업인의 날’이 39년 만에 부활, 어업인들이 매년 4월 1일을 기념하게 됐다.

농림수산식품부는 부활한 어업인의 날 제1회 기념식을 30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연다고 28일 밝혔다. 4월 1일이 일요일이어서 기념식을 앞당기는 것이다. ‘생명의 바다, 희망찬 어촌’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기념식에는 김황식 국무총리와 서규용 농식품부 장관, 어민 단체와 어업인 등 1000여명이 참석해 유공자 포상과 풍어제 기원행사를 열 계획이다. 이종구(60) 수협중앙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배기일(67) 수산무역협회장이 철탑산업훈장을 수여받는다. 어업인의 날은 1969년 4월 1일 제정된 뒤 1973년 권농의 날과 통합됐다. 1996년 농어업인의 날(11월 11일)로 바뀌었고, 이듬해 바다의 날(5월 31일)에 어업인이 참여하는 형태로 또 변경됐다.

홍희경기자 saloo@seoul.co.kr

2012-03-2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