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가 배움터 되는 시스템으로 전환”

입력 : ㅣ 수정 : 2012-03-16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립 30주년 산업인력공 송영중 이사장
“30년 동안 진행돼 오던 공급자 중심의 인적자원 개발 시스템을 철저한 수요자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전환할 생각입니다.”

송영중(57)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오는 18일 공단 창립 30주년을 앞두고 15일 서울 마포구 공단 집무실에서 서울신문과 인터뷰를 갖고 “글로벌 시대 국내·국제적 일자리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수동적 패러다임으로는 불가능하다.”며 “산업 현장에서 즉시 필요한 인재 육성을 위해 일터가 배움터가 되는 호환 연계 시스템으로의 전환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송영중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영중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



→산업인력자원 육성 시스템 전환의 핵심 내용은.

-인력시장이 수요자 중심으로 바뀌었는데도 근본적 변화 없이 과거 교육 시스템을 개혁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 양적인 기능 인력 양성 대신 질 높은 고급인력 양성에 초점을 맞추는 의미가 있다. 대학교나 직업훈련소에서 습득한 기술은 현장에서 별 쓸모가 없어 다시 교육하는 일이 많아 자원과 예산 낭비가 많았다. 앞으로는 첨단 장비가 갖춰진 현장의 일터가 훈련의 중심이 되고 대학 등은 이를 보완하는 형태가 돼야 한다.

→인력개발의 전반적 체제도 바뀌는가.

-평생 직업능력 개발의 중추 기관으로서 서비스 전달체계나 콘텐츠 및 품질 관리 강화도 주요한 목표다. 국가 자격증 이외에 수요자 중심의 민간 자격증은 물론 사업 내 자격증 제도도 활성화시킬 방침이다. 우리 공단은 허브 역할을 하면서 보완 지원하는 역할을 하면 된다. 앞으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등 FTA 시대를 맞아 자격증의 국제적 통용성 확보도 주요한 목표다.

→구체적인 해외취업 지원 계획은.

-해외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유수한 글로벌 리쿠르팅 회사들과 연계할 방침이다. 해외 공관 등과도 긴밀하게 연계해 우리의 고급 인력들이 해외에서 활동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

오일만기자 oilman@seoul.co.kr

2012-03-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