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계철 청문보고서 채택 무산

입력 : ㅣ 수정 : 2012-03-06 1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野 “이계철 내정자 부적격..청문보고서 채택 거부”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는 6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이계철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으나, 야당의 반대 등으로 사실상 무산됐다.

문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어제(5일) 인사청문회에서 이 내정자가 부적격자라는 점이 입증됐다”며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 인사, 낙하산 인사의 대표적 실패 사례”라고 밝혔다.

이들 의원은 “이 내정자는 로비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고, 자질에 있어서도 무능, 무책임, 무소신, 무철학, 무비전의 ‘5무(無)’ 인사”라고 평가하면서 “민주당은 이 내정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며, 이 대통령은 내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이 이 같은 입장을 밝힘에 따라 이날 오후로 예정된 문방위 전체회의도 취소됐다.

새누리당 간사인 허원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이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는 상황에서 새누리당이 굳이 단독으로 회의를 열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 내정자에 대한 임명 절차는 국회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와 관계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