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강남 초등생이 쓴다는 백금샤프 가격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2-02-28 22:23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새 학기가 다가오면서 일부 초등학생들이 값비싼 학용품으로 치장을 하고 있다. 자녀들이 사달라고 조르기도 하지만 일부러 사서 안기는 부모도 없지 않다.

특히 서울 강남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고가 학용품 바람이 거세다. 한 자루에 5만~6만원 하는 외제 샤프는 아이들 사이에서 필수 아이템이 된 지 오래다. 이렇다 보니 “아이 필통 하나를 채우는 데 수십만원이 든다.”는 탄식이 터져 나오고 있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 A초등학교에 다니는 정모(12)군은 최근 부모를 졸라 5만원이나 하는 독일제 로트링 샤프를 샀다. 친구들도 다 갖고 있다며 떼를 써서 손에 넣었다. 정군은 “요즘에는 1만원대의 알파겔 샤프는 자랑거리도 안 된다.”면서 “적어도 5만원대의 로트링 정도는 써야 친구들 관심을 끌 수 있다.”고 말했다. 일부 학부모는 50만원이 넘는 독일제 백금 도금 샤프에 아이 이름을 박아 달라고 주문하기도 한다.

대치동의 한 문구전문점 주인 김운영(48)씨는 “명품 바람에 외제 명품 필기구가 전체 매출의 35%를 차지할 정도”라면서 “중·고등학생들보다 오히려 초등학생들이 비싼 외제 필기구를 더 많이 찾는다.”고 귀띔했다. 김씨는 “국내 회사들도 다양한 필기구를 내놓고 있지만 아이들이 거들떠보지도 않는‘다.”고 전했다. 이런 유행은 점차 강북으로 옮겨 가고 있다.

책가방도 명품 바람이 거세다. 책가방과 신주머니를 묶은 세트는 10만~15만원 선이 기본이며, 수년 전부터 유행한 30만~50만원대 일제 책가방도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강남 모 백화점의 한 매장 직원은 “크기가 작은 성인용 명품 배낭을 자녀용으로 사가는 손님들도 더러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어른들의 무차별적인 명품 소비 행태를 아이들이 생각 없이 따라 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일부 어른들의 지나친 명품 집착을 모방한 아이를 주변 친구들이 따라 하면서 붐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진호기자 sayho@seoul.co.kr





















[사건 Inside] (1) 믿었던 ‘모델급’ 여친이 회사 사장과수상한 삼각관계가 만든 살인미수

[사건 Inside] (2) 소개팅와의 하룻밤이 끔찍한 지옥으로…인천 ‘미성년자 꽃뱀 사건’

[사건 Inside] (3) 생면부지 여중생에게 몹쓸 짓을…‘전주 여중생 성추행 동영상 사건’

[사건 Inside] (4) 밀폐공간에 속 시신 3구, 누가? 왜?…‘울산 아파트 살인사건’ 전말

[사건 Inside] (5) “입양한 딸, 남편이 바람핀 뒤 나 몰래?”…‘구로 영아 폭행치사 사건’

[사건 Inside] (6) 조강지처 베란다서 밀어 살해해 놓고 태연히 음료수 마신 ‘엽기 남편’

[사건 Inside] (7) 범인 “시신은 상상할 수 없는 곳에 있다”…‘거창 40 여성 실종사건’

[사건 Inside] (8) “ 애인이 ‘꽃뱀 예림이’라니”… 70 재력가의 비극적 순정

[사건 Inside] (9) 군대에서 발견된 성병, 범인은 ‘그 아저씨’…‘전주 무속인 추행 사건’

[사건 Inside] (10) 이웃사촌들이 최악의 ‘집단 성폭행’전남 장흥 시골마을의 비밀

[사건 Inside] (11) 명문 여대생, 남친 잘못 만나 마약에 성매매까지

[사건 Inside] (12) 부인 시신에 모자씌워 저수지로사기 결혼이 부른 엽기 살인



[사건 Inside] (13) “나만 믿으면 100만원이 3억원으로…‘인터넷 교주’ 믿었다 패가망신

[사건 Inside] (14) 독극물 마신 살인범 주유소로 난입해…‘강릉 30 살인사건’

[사건 Inside] (15) 글러브 끼고 주먹질에 ‘쵸크’로 반격엽기 커플의 사랑싸움



[사건 Inside] (16) “감히 나를 모함해?”…가양동 ‘일진 할머니’ 기막힌 복수

[사건 Inside] (17) “실종된 여고생 3명, 장기가 적출된 채…”…순천 괴소문의 진실

[사건 Inside] (18) 남자 720명 울린 부천 꽃뱀 알바의 정체수상한 레스토랑의 비밀

[사건 Inside] (19) 40대女, 동거남이 준 술 마셨다가 깨어나보니…나쁜 남자의 진실

[사건 Inside] (20) 돈 10만원에 화장실서 초·중 동창 목을…구로 ‘고교생 살인사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