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가속기, 노벨상 가치에 적합”

입력 : ㅣ 수정 : 2012-02-13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네티컷주립대 주경선 교수
“기초과학연구원에 설치될 가속기를 두고 많은 말이 나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속기에 대한 개념이나 포지셔닝은 잘된 것으로 보입니다. 현시점에서 노벨상을 받을 과학자를 키우겠다는 가장 핵심적인 목표에도 적합합니다. 다만 운용할 인력에 대해서는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합니다.”

코네티컷주립대 주경선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네티컷주립대 주경선 교수

주경선(49) 미국 코네티컷주립대 물리학과 교수는 12일(현지시간) 보스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형 중이온가속기 ‘KoRIA’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은 주 교수는 미 국립 토머스제퍼슨 가속기단에서 연구했고, 현재 미국립과학재단(NSF) 핵물리학 프로그램 책임자를 맡고 있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최초 구상 단계에서부터 핵심시설로 거론돼 온 KoRIA는 2017년까지 4560억원이 투입돼 대전 신동지구에 설치될 예정이다.

주 교수는 KoRIA를 골프의 ‘7번 아이언’에 비유했다. 그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의 거대강입자가속기(LHC)나 미 페르미연구소의 테바트론 같은 경우는 드라이버에 해당한다.”면서 “이들은 우주의 탄생을 살피기 위해 입자 단위의 극미세 영역에 초점을 맞춰 설계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때문에 별처럼 우주 탄생 이후에 이뤄졌고, 좀 더 거시적인 영역의 문제들에 대해서는 오히려 적절한 연구 수단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KoRIA는 핵이나 원자처럼 비교적 포괄적으로 물질을 바라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현재 LHC 등 초거대 가속기가 탐구하는 영역은 이미 이론적으로 주장한 사람들이 있고 이를 검증하는 수준인 만큼 이 영역에 한국이 뛰어드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대신 KoRIA가 타깃으로 삼은 연구 영역은 상대적으로 소외돼 온 부분이어서 새로운 발견의 여지가 많다고 주 교수는 설명했다. 주 교수는 “새롭고 혁신적인 발견이 노벨상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이라면 최소한 한국의 물리학에서는 KoRIA보다 나은 수단을 찾기 힘들다.”고 잘라 말했다.

향후 중점을 둬야 할 과제로는 가속기를 운용할 전문 인력 확보를 꼽았다. 수백명에 달하는 고도로 숙련된 전문 인력이 있어야 가속기를 통한 원활한 실험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주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어떤 가속기든 한번 사용하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해외 우수 인력을 유치하고 KoRIA를 홍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스턴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2012-02-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