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수치 사고前수준 회복… 유기농 발효농법에 관심커져”

입력 : ㅣ 수정 : 2012-01-29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활로찾는 치바현 농부 스즈키

도쿄에서 나리타 공항 방향으로 자동차로 1시간 반 정도 가면 지바현 고자키 마을에 다다른다. 주민 6500여명이 사는 이 마을은 비옥한 토지와 양질의 지하수로 벼·콩 재배, 술 생산지로 유명하다. 이곳에서 유기농 쌀 재배는 물론 일본 된장과 콩을 사용한 과자를 판매하는 ‘고자마 자연숙’을 운영하고 있는 스즈키 가즈시(60) 대표도 방사능 오염에 대한 걱정이 적지 않다.

스즈키 대표는 “원전 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고자키 마을에도 한때 방사능 수치가 높아졌던 적이 있었다.”며 “그러나 10개월이 지난 지금은 정부의 방사능 기준치보다 낮고 사고 전과 비슷한 수준의 수치로 돌아와 소비자들이 이곳 먹거리에 대해 전혀 걱정할 수준이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실제로 그는 고자키에서 생산하는 농산물의 방사능 측정 자료를 내밀었다. 현미에서 1㎏당 4~6 베크렐(㏃), 백미에서 3㏃, 보리에서 20㏃의 방사능이 각각 검출됐으나 무와 인삼 등은 전혀 검출되지 않았다. 이는 일본 정부가 오는 4월부터 적용할 일반식품에 대한 규제치 100㏃과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다. 그는 “쌀은 기본적으로 가공하기 때문에 이런 과정을 거친 쌀의 방사능 수치는 거의 제로에 가까운 만큼 쌀을 이용한 된장이나 술 또한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며 방사능 오염에 대한 지나친 경계심을 삼가줄 것을 당부했다.

발효사업에 헌신해 온 스즈키 대표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오히려 고자키 마을이 발효 농업으로 활기를 띠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원래 농업 자체가 발효를 이용한 것이었지만 화학비료와 농약 등의 발달로 발효없는 재배를 하다 보니 토양과 자연의 파괴로 이어졌다.”며 “원전 사고 이후 유기농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젊은이들이 발효 농법을 배우러 고자키 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jrlee@seoul.co.kr

2012-01-3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