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내년 승강제… 2팀 2부 리그로

입력 : ㅣ 수정 : 2012-01-17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무 포함하면 1팀만 탈락… 취지 퇴색

프로축구 K리그 16팀 가운데 올해 성적이 나쁜 두 팀이 내년부터 2부 리그로 떨어지고 2014년에 두 팀이 추가로 강등된다. 이에 따라 2014년부터 K리그는 12팀 체제로 굴러간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정기이사회와 정기총회를 잇따라 열어 올해 K리그 성적에 따라 16개 구단 가운데 성적이 나쁜 하위 두 팀을 내년에 2부 리그로 떨어뜨리고, 이듬해 두 팀을 추가로 강등시키는 승강제 도입안을 가결했다.

프로연맹은 당초 올시즌 K리그가 끝난 뒤 4팀을 2부 리그로 보내는 ‘12+4’ 방안을 마련해 지난달 정기이사회에 상정했지만 시·도민 구단의 반발을 샀다.

2부 리그로 강등되면 팀의 존폐를 장담할 수 없다고 판단한 시·도민 구단들은 최근 1부 리그에 14팀을 남기고 두 팀만 먼저 2부 리그로 떨어뜨린 뒤 1년 뒤 2팀을 더 강등시키는 ‘수정안’을 프로연맹에 제시했는데 이 안이 잇따라 열린 정기총회를 통과한 것.

이번 결정으로 K리그는 내년에 1부 리그 14팀과 2부 리그 6~10팀(경찰청·창단구단·내셔널리그 승격팀)으로 운영된다. 내년 말에는 1부 리그 13, 14위 팀이 자동 강등되고 1부 리그 12위 팀은 2부 리그 1위 팀과 플레이오프를 펼쳐 1부 리그 잔류를 결정한다.

2014년에는 1부 리그 12팀과 2부 리그 8~12팀으로 꾸려진다. 프로연맹은 그 다음부터 1부 리그를 12팀 체제로 유지할 방침이다.

내년에는 명목상 두 팀이 2부 리그로 내려가지만 실질적으로는 상무를 제외하고 한 팀만 강등될 전망이다. 군인팀인 상무는 아시아축구연맹(AFC)이 권고한 프로 클럽 자격을 충족 못해 내년부터 2부 리그로의 전환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신생팀이나 내셔널리그팀의 2부 리그 참가를 기대할 상황도 아니다. 특히 2부 리그의 구성 요건이나 참가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2부 리그 구성이 제대로 될지 미지수이기 때문이다.

프로연맹에서는 내셔널리그 14팀 가운데 최소 서너 팀이 2부 리그 참가를 희망하고 있다고 보고 있지만 대기업이 운영하는 일부 구단 말고는 가능성이 적다는 게 중론이다.

강동삼기자

kangtong@seoul.co.kr

2012-01-17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