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춘·시민 남매 엇갈린 ‘통합’

입력 : ㅣ 수정 : 2011-12-15 0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춘, 시민통합서 합당 준비…시민, 진보정당서 통합 행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유시민(오른쪽)-유시춘(왼쪽) 남매가 각각 다른 통합의 대열에 합류했다. 동생 유시민 대표는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통합연대가 참여한 통합진보당의 공동대표로, 친누나인 유시춘 진보통합시민회의 상임대표는 친노무현계가 주축이 된 시민통합당에서 민주당과의 합당을 준비 중이다. ‘정치적 동지’이자 친남매인 두 사람이 각각 다른 울타리에서의 정치적 행보를 택한 것이다.

유시춘 대표는 이번 결정을 “(남매가)양 날개를 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통합진보당과 야권통합정당이 양 날개를 펼쳐 국민의 요구를 더 넓게, 더 많이 받아낼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고 소망했다.

유시춘 대표가 동생을 지원하는 대신 민주당과의 합당을 택한 것은 진보정당보다 국민들에게 더 익숙하고 편한 정당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익숙함과 편안함을 토대로 청년 문화를 수용하고,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정당을 만들면 더 큰 그릇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다.

반면 친노계의 대표주자였던 유시민 대표는 익숙한 길과의 결별을 선언하고 진보정당을 선택했다. 그는 인터뷰 등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가지 않은 길을 가겠다.”고 공언해 왔다.

남매가 정치적 행보를 달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7년에는 유시춘 대표가 당시 범여권 대선주자였던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캠프에 홍보위원장으로 합류하면서 온갖 정치적 해석을 낳았다. 당시는 유시민 대표의 대선 출마설이 나돌았었다.

두 남매는 또다시 엇갈린 길을 가게 됐지만 유시춘 대표는 “솔직히 동생 유시민 대표가 있는 진보정당이 더 잘되기를 바란다.”고 속마음을 살짝 드러냈다. 통합진보당과 야권통합정당이 선거연대를 할 경우 남매는 총선·대선 현장에서 다시 만나게 된다.

이현정기자 hjlee@newsis.com

2011-12-1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