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가통계 조사방식 개편] 통계의 함정 “국민은 헷갈려”

입력 : ㅣ 수정 : 2011-11-30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영업자 늘었다는데 폐업자만 보이고…심화되는 지표·실물 괴리
통계청이 소비자물가 지수를 실생활이 밀접하게 반영되도록 개선했지만 지표와 실물의 차이는 여전히 크다. 자영업자는 늘어나는데 주위엔 폐업하는 사람들이 더 눈에 띄고, 고용은 ‘대박’이라는데 실직자외 취업희망자는 넘쳐난다. 교양·오락 및 문화생활비 지출 전망에 대한 소비자심리지수(CSI)나 국내외 여행비 지출 CSI는 마이너스(-)로 나타나고 있지만 실제 영화관람객이나 항공기 이용객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거꾸로 가는 지표 때문에 국민들은 헷갈린다.

●실업자 넘치는데 고용은 대박?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교양·오락 및 문화생활비 지출 전망 CSI와 국내외 여행비지출전망 CSI 모두 지난 3월 이후 9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각각 94, 88을 기록하며 지난해 11월보다 3.1%, 3.3% 감소했다. 100을 밑돌면 6개월 뒤 영화·여행 등의 지출을 줄이겠다는 의미다.

하지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관람객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9월 13.7%, 10월 56.2%, 11월 15.2%(29일 집계)가 증가했다. 한국일반여행업협회에 따르면 여행사의 여행항공권 판매액도 8월 21.2%, 9월 17.1% 늘었다. 영화 관람객과 해외 여행객 모두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괴리는 실물지표와 금융지표에서도 나타난다. 11월 전체 CSI는 2개월간 증가해 103을 기록했고, 제조업 기업경기실사지수(BSI)도 88로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하지만 CSI 집계기간인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코스피지수는 24.3포인트 하락했다.

전문가들은 10월 실업률이 2.9%로 하락하는 등 고용지표가 좋아지면서 사람들이 실물은 좋게 인식하고 금융시장은 유럽 악재 때문에 암울하게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고용 대박’은 실제 주위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실업자와 취업희망자들을 볼 때 통계의 함정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전배승 한화증권 이코노미스트는 “CSI는 높게 나오고 있지만 실제 올해 4분기와 내년 1분기 소비는 가계부채와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으로 하향세일 것”이라면서 “CSI 지수가 일반 소비자에게 설문을 한 결과이다 보니 실제와는 다른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은 최근 흔들리는 자영업자 통계에서도 나타난다. 자영업자는 올해 초에 비해 지난달 말 8.5%(44만 8000명)가 증가했다. 그럼에도 대도시를 중심으로 주위에 폐업하는 사람이 더 눈에 띄는 것은 서울의 경우 오히려 자영업자가 0.8%(8000명) 줄었기 때문이다. 특히 전국에서 직원을 두고 상대적으로 규모가 있는 자영업자는 3.2%(4만 7000명) 늘어난 반면, 직원이 없는 영세 자영업자는 10.5%(40만명)가 증가했다.

●지난달 수입>수출 불황형 흑자

한국은행은 이날 10월 경상흑자가 1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는 수입이 수출보다 더 많이 줄어 생긴 ‘불황형 흑자’였다. 정부 관계자는 “통계가 최대한 현실을 반영하도록 할 계획”이라면서 “반면 실생활에서는 좋은 소식보다 나쁜 소식이 더 눈에 띄고 대부분 평균을 이용하는 통계의 기본적인 특성상 반영이 힘든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이경주·임주형기자

kdlrudwn@seoul.co.kr

2011-11-3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