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는 피우는 것보다 제조·판매가 더 문제”

입력 : ㅣ 수정 : 2011-10-18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담배 제조·매매금지 운동본부 창립 박재갑 서울대 교수
“2002년, 폐암으로 국립암센터에 입원해 있던 ‘골초’ 코미디언 이주일씨가 직접 금연광고에 참여하겠다고 말하던 모습이 기억에 선합니다. 그때 전 국민적인 담배 판매·제조 금지 시민단체를 구성해야겠다는 결심을 했지요.”

박재갑  서울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재갑 서울대 교수



●“범국민 시민단체 전환… 헌법소원 추진”

지난달 14일 국립중앙의료원장직에서 물러나 모교인 서울대 의대로 돌아온 박재갑 교수는 17일 “담배 없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2009년 결성한 ‘맑은공기건강연대’를 ‘한국 담배제조 및 매매금지 추진 운동본부’로 격상시켜 18일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시민운동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여러 단체가 담배 제조 및 매매 금지를 위한 청원서를 내는 등 지속적으로 금연운동이 이어져 왔지만 담배의 제조와 매매 금지를 목표로 시민단체가 출범한 것은 처음이다. 2004년 금연 학술단체로 발족해 범국민 금연운동을 전개한 ‘담배 없는 세상 연맹’(ToFWA)의 한국지부 역할도 함께 수행하게 된다. 맑은공기운동본부는 김재옥 소비자시민모임 회장, 이대영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 김영환 서울대 의대 교수 등 22명의 각계 인사들을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 박 교수는 “앞으로는 범국민 시민단체로 전환해 대국민 서명운동과 헌법소원을 통한 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세금 뜯어내는 재미로 사회 병들게 해”

박 교수는 “담배는 피우는 것보다 제조·판매하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면서 “정치인들이 세금 뜯어내는 재미에 빠져 사회를 병들게 하고 있다.”고 강하게 정부와 정치권을 비판했다.

대표적 ‘금연전도사’로 2005년 국립암센터 원장 재직 당시 병원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설정하는 등 금연운동에 적극적인 그는 “담배제조회사(KT&G)가 스포츠단까지 운영하는 것은 여고생을 담배 판매의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증거”라는 파격적인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박 교수는 앞서 2006년 2월 사회 각계 인사 158명 연명으로 ‘담배 판매·제조 금지법’을 입법 청원했지만 17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됐으며, 2008년 11월 개정안을 다시 입법 청원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이다.

정현용기자 junghy77@seoul.co.kr

2011-10-1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