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기술 甲’ 러 막가파식 횡포…올 아리랑 5호 발사 사실상 무산

입력 : ㅣ 수정 : 2011-10-13 0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또 러시아에 뒤통수를 얻어맞았다. 국내 최초로 전천후 영상레이더를 장착한 지구관측 다목적 실용위성인 ‘아리랑 5호’ 발사가 올해 안에 이뤄지기 힘들 전망이다. 아리랑 5호를 탑재한 로켓을 쏘아올릴 러시아 측이 이런저런 이유로 6개월 넘게 발사를 미루고 있는 탓이다. 위성 발사가 1~2개월가량 늦어질 수는 있지만 6개월 이상 연기되면 위성의 성능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다.

러시아 이송 대기중인 아리랑 5호 위성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8일 모든 시험을 마치고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으로 떠나기 위해 대기 중인 아리랑 5호 위성을 공개했다. 이 위성은 이달 말 러시아로 이송돼 오는 11월 중순에 발사될 것으로 항우연은 내다보고 있다.(2011.9.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러시아 이송 대기중인 아리랑 5호 위성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8일 모든 시험을 마치고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으로 떠나기 위해 대기 중인 아리랑 5호 위성을 공개했다. 이 위성은 이달 말 러시아로 이송돼 오는 11월 중순에 발사될 것으로 항우연은 내다보고 있다.(2011.9.8)
연합뉴스

12일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러시아 측은 최근 아리랑 5호 발사를 12월 중순 이후로 미루겠다는 일정을 통보했다. 교과부 관계자는 “아리랑 5호는 당초 6월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쏘아올릴 예정이었지만 이후 계속 8월, 9월, 11월로 미루더니 이번에 다시 12월 중순 이후로 연기됐다.”면서 “대전에 보관 중인 위성의 현지 이동과 점검, 발사 허가일정 등을 고려하면 사실상 올해 발사는 물건너 간 상황”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발사가 4차례나 연기됐지만 매번 이유는 달랐다. 처음 두 차례 연기할 때 러시아는 아리랑 5호보다 먼저 발사되는 선행 위성의 준비가 늦어지는 바람에 발사를 순차적으로 미뤄야 한다고 알려왔다. 그러나 각국 위성이 모두 발사장에 도착한 뒤에도 러시아 측은 국방부 허가 지연 등을 내세워 계속 발사를 늦췄다. 9월 선행 위성 발사 후에는 다시 러시아 내부 사정을 거론했다.

아리랑 5호는 2005년 개발에 나서 올해 완성됐다. 하루 15바퀴씩 지구 550㎞ 상공을 돌며 세계 모든 지역의 1m급 고해상도 레이더 영상을 얻어야 하는 임무를 띠고 있다. 개발비에 2400여억원이 투입됐다. 정부는 아리랑 5호를 기반으로 해외에서 구입하기에 급급했던 핵심 영상정보의 자주적 획득과 활용은 물론 상업용 위성영상 판매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었으나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게다가 이미 완성된 위성을 지상에서 계속 보관할 경우 배터리 등 각종 부품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발사가 연기된 위성은 상당 기간 수명이 단축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지나치게 러시아에 의존하는 우리의 우주개발 구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학계의 한 관계자는 “단기간에 성과를 내려다 보니 우주선 발사나 발사체 판매 등에 적극적인 러시아에 끌려다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수백억~수천억원이 들고, 실패에 대한 책임도 물을 수 없는 우주 분야에서 행정절차가 느리고 계약관계가 불분명한 러시아는 문제 발생시 최악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또 “어렵더라도 자체 기술개발에 투자하고, 인도·유럽연합 등으로 협력관계를 다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2011-10-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