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레즈비언 커플, ‘자본주의에 물든 죄’로 공개처형

입력 : ㅣ 수정 : 2011-09-29 11: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에도 동성애자들이 존재할까? 대답은 ‘그렇다’이다.
일본 N-TV가 공개한 북한 탈북자 공개처형 장면 일본 N-TV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N-TV가 공개한 북한 탈북자 공개처형 장면
일본 N-TV 캡처



 최근 미국 일부 주(州)와 벨기에·네덜란드 등 유럽 국가들이 동성간의 결혼을 합법화하는 등 성적 소수자들의 인권이 날로 존중되고 있지만 북한에서는 그저 ‘남의 나라 이야기’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단파라디오 자유북한방송은 북한 당국이 동성애자를 ‘풍기문란 죄’가 아니라 ‘자본주의 사상에 물든 죄’로 간주해 사형에 처하고 있다고 지난 28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얼마전 함경북도 청진시에서 집에서 동성애를 하다 적발된 재일교포 출신 여성 2명이 공개처형을 당했다. 북한 당국은 “이들이 집에 모여 앉아 음란한 행위를 했다.”면서 “일본에서 배워온 썩고 병든 자본주의 사상에 젖어 풍기문란한 행위를 한 죄”로 간주해 공개처형했다고 밝혔다.

 몇 년전에도 40대 동성애자 남성이 당국의 눈을 피해 탈북하는 사건이 벌어졌었다. 홍콩의 파 이스턴 이코노믹 리뷰는 지난 2004년 ‘아시아의 동성애자’라는 특집기사에서 동성애자 장용진(당시 44세)씨는 의 탈북 사례를 소개했다. 장씨는 어머니가 골라준 여성과 결혼을 했지만 아내와의 잠자리에 흥미를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장씨는 자신이 동성애자일 것이란 생각은 하지 못했다. 장씨는 인터뷰에서 “(북한) 사람들은 동성애가 무엇인지조차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생활 9년 만에 당국에 이혼을 신청했지만 거부되자 결국 탈북을 결심했다. 파 이스턴 이코노믹 리뷰는 장씨가 천신만고 끝에 중국으로 건너갔지만 한국행이 여의치 않자 다시 북한으로 돌아가 비무장지대를 거쳐 한국에 들어왔다고 전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