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화 결단 안철수, 박근혜와 대권 경쟁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1-09-06 17: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與전략통 “박근혜 ‘구시대 정치인’될 수도””‘박근혜 대세론’ 피로감 가능성..安風에 영향받을 것”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6일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에게 후보 자리를 양보한 것이 오히려 안 원장을 대선주자급 반열에 올려놓는 효과를 낳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30% 이상의 압도적 지지율로 현 정부 출범 이후 여야 대권 후보들을 저만큼 따돌리며 독주하고 있는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경쟁 구도를 형성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소의 의미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6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불출마 선언을 한 뒤 회견장을 떠나 차에 오르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소의 의미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6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불출마 선언을 한 뒤 회견장을 떠나 차에 오르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벌써 안 원장이 향후 민주당 손학규 대표와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야권 잠룡들과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낼 경우, 그 파괴력은 가늠하기 힘들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물론 이 같은 전망에 한나라당 내 친박(친박근혜)계는 부정적이다.

친박 핵심인 이혜훈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방법과 시점의 차이는 있겠지만 안 원장은 결국 정치를 할 걸로 본다”고 경계했다.

하지만 ‘내년 대선에서 박 전 대표와 경쟁하지 않겠느냐는 지적’에는 “대권은 시장직과 다르다. 서울시장 여론조사에서 50%가 나온다고 해서 대권에서도 그 정도의 파괴력을 가진다고 생각하면 오산 중 오산”이라고 선을 그었다.

친박 구상찬 의원은 “안 원장은 지금까지 실패한 적이 없고 어려웠던 적이 없었던 사람인데, 정치권에 들어옴으로써 온갖 진흙탕에 빠지면서 자기를 변호해야 할 일이 사업처럼 쉽지 않을 것”이라며 “‘박근혜 대항마’ 여부를 떠나 대선까지 정치권에 있을지 의문이다. 중도 하차할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절하했다.

당 안팎에서는 박 전 대표가 ‘안풍(安風)’에 직접적 영향을 받을 거라는 관측도 적지 않다.

한 친박 의원은 “틀림없이 희생과 헌신이라는 단어를 가지고 남을 도와주는 척하면서 여권 전체에 바람직하지 못한 정치적 활동을 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우려를 표시했다.

당내 ‘전략통’인 한 의원은 “안 원장은 대권에 나설 것이며 이렇게 되면 박 전 대표는 바로 ‘구시대 정치인’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또 여론조사에서 ‘박근혜-안철수’ 구도가 되면 “박 전 대표가 밀릴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박 전 대표에 대한 식상함과 ‘박근혜 대세론’의 피로감이 한꺼번에 국민에게 몰려올 수 있다”며 “요즘 박 전 대표 지지율이 떨어지는데, 이번 상황이 박 전 대표에게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고 공감했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안 원장이 서울시장 불출마로 바로 대권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세론을 무너뜨릴 확실한 얼굴이 안보였는데, 안 원장이 진보진영 주자로 등장, 흥행에서 효과를 보고 ‘박근혜 대세론’에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희웅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실장은 “박 전 대표를 포함해 기존 모든 대권 후보들의 지지율이 떨어질 것”이라면서도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 전 대표가 지원유세를 한다고 해도 승리할 가능성을 확신하게 되지 못하면서 한나라당이 패했을 경우, 박 전 대표의 과거 위상 중 일정 부분이 흠집나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