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에게 과거 교육 자랑한 것 녹색성장 아버지 호칭 부끄럽다”

입력 : ㅣ 수정 : 2011-07-27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 敎科기술자문회의서 지적
“(내가) 오바마 대통령에게 (한국의 교육·과학에 대해) 자랑한 것은 양적인 면의 것이었지, 질적인 것이 아니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교육과학기술자문회의를 주재하면서 교육 현장에서 정책적 노력이 제대로 효과를 내지 못하는 현실에 대해 개탄의 목소리를 냈다. 이 대통령은 2009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나눴던 대화를 언급하면서 국내 교육·과학 분야가 더 분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이 대통령에게 “미국이 한국이나 중국에 과학에서 밀릴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이 대통령은 “‘한국은 아무리 가난해도 아이들 고등교육은 시켜야 한다는 학업열 때문에 성공했다. 연구 개발(R&D) 투자도 절대액수나 상대액수에서 우리가 높은 수준’이라고 얘기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대통령은 “그런데 사실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한 말에서 교육 부분은 과거의 자랑을 이야기한 것이고, 오늘의 교육을 이야기한 것은 아니다. 과거의 장점을 얘기했지, 오늘의 장점을 얘기한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한국 교육도 고칠 점이 있지 않느냐. R&D 투자도 예산을 적극적으로 늘리고 있으나 효율성이나 효과에 대해서는 잘 쓰이고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녹색성장을 한국이 주도할 것이라고 모두가 얘기한다. 심지어는 나를 ‘녹색성장의 아버지’라고 하는데, 세계는 모두 다 그렇게 인정하고 있지만 솔직히 부끄럽다.”면서 “교육과 과학의 문제는 과거 식의 발상에서 전환할 때가 됐다. 융합 시대에 맞춰 인식의 전환을 할 수 있는 제안을 많이 해달라.”고 참석자들에게 주문했다.

김성수기자 sskim@seoul.co.kr

2011-07-28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