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18일 110살… 세계 최장수 전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1-06-18 00:58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10년째 불을 밝히고 있는 세계 최장수 백열전구가 화제다. 타임 등 외신들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리버모어의 플래즌튼 소방서 천장에 매달린 백열전구 ‘센테니얼 전구’가 18일(현지시간) 110번째 생일을 맞아 성대한 기념식이 열린다고 전했다. 세계 최장기록으로 이미 기네스북에도 등재돼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국의 전기회사 셸비에 의해 제조돼 1901년 소방서에 설치된 이 전구의 필라멘트는 텅스텐이 아닌 탄소로 직접 사람이 불어서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원래 60W용이지만, 소방서 측은 현재 4W로 낮춰 매일 일정시간 동안 켜고 있다. 이 전구가 장수하는 이유에 관해서는 과학자들조차 그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고 있다. 보통 백열전구의 수명은 750~1000시간이다.

김균미기자 kmkim@seoul.co.kr

2011-06-18 1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