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동포 상당수 한국국적 내년 재외국민선거 몰표 걱정”

입력 : ㅣ 수정 : 2011-06-15 00: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재은 재일민단중앙본부 부단장에게 듣는다
14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개막한 세계한인회장 대회에 정치권의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 내년부터 실시되는 재외국민선거를 앞두고 주요 국가의 한인회가 무시할 수 없는 표밭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80개국 284개 도시의 한인회장과 임원 380여명이 참가, 투표참여율을 높이고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정책포럼도 갖는다.

대회에서 만난 한재은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중앙본부 부단장은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민단과 조총련(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이 공존하는 특수한 지역인 만큼 선거로 인한 갈등에 대비할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선거관리위원회 지원인력만으로는 부족해 대책본부를 발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지진 피해에 물심양면으로 성원해준 국민들에게 무척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고도 덧붙였다.

한재은 재일 민단 중앙본부 부단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재은 재일 민단 중앙본부 부단장

●곧 재외국민선거 대책본부 설치

→재외국민 선거에 교포들 관심은.

-지난해 11월 도쿄의 대사관과 오사카 총영사관에서 실시한 모의선거에서 투표율 60%를 기록했다. 걱정되는 것은 조총련 동포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한 부분이다. 2001~2009년 3만 5000여명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실제 유권자는 절반 정도인 1만 8000여명이다. 반국가단체로 규정된 한통련(한국민주통일연합)은 현 정권을 앞장서서 비난하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는데, 사전선거 위반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자기 권리를 주장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들이 똘똘 뭉쳐 어느 한 곳으로 몰표가 집중되지는 않을까 걱정된다.

→재일동포 유권자 규모는.

-재일동포 유권자 수는 40만명 정도로 파악된다. 미주나 중국은 90% 이상이 여권을 갖고 있지만, 일본은 강제징용자이거나 부득이한 사정으로 여권을 취득하지 못한 경우가 절반이나 된다. 때문에 현재 여권 갖기 운동을 전개하고, 본적이 기록돼 있는 외국인등록증만으로도 투표를 할 수 있게 해 달라고 선관위와 정치권에 요청하고 있다. 실제 투표는 15만~20만명 정도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100만명), 중국(50만명) 다음으로 큰 규모다.

→정치권도 관심이 많을 것으로 보이는데.

-각 정당에서 사무소를 열겠다는 요청이 많았지만, 일본 동포사회의 특성상 모두 거절했다. 민단과 조총련으로 갈라져 있는 특수한 상황인데, 정치세력으로 민단마저 갈기갈기 찢어지지 않을까 우려되는 것이 사실이다. 선관위가 어느 정도 관리를 해줄 수 있을지도 걱정이다.

→선거가 가까워지면 선거열기가 과열될 텐데 대책은 있나.

-곧 대책본부를 설치할 계획이다. 내년 2월에 민단 회장단과 집행위를 새로 선출하게 된다. 한국의 총선, 대선을 앞두고 교체될 예정이어서 매우 조심스럽다. 미국에서도 지난달 한인회장 선거 과정에서 큰 소동이 있었지만 선거 후유증이 생길까 봐 걱정이다.

●일본내 참정권 여전히 답보

→재일동포의 지방참정권 문제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

-사실 지방참정권을 획득하기 위해 수십년간 애쓰고 있는데, 재외국민 선거가 실시되면서 일본 국내 여론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이 사실이다. 2009년 8월 민주당이 집권하면서 기대가 컸다. 오자와 이치로 당시 대표가 참정권을 반드시 허용하겠다는 약속도 했었다. 그러나 집권 후 정치 이슈가 심화되고, 일본국민들의 압력, 심지어 죽이겠다는 협박도 있었다. 현재 민주당 안에서도 극우계열 의원 10~20%는 참정권 부여에 반대하고 있다. 자민당은 90% 가까이가 반대한다. 지역의 발전과 공생공영하는 입장에서 일본 국민들과 동등한 권리를 부여해 달라는 운동을 전개 중이다. 몇 십 년을 두고 풀어야 할 숙제다.

윤설영기자 snow0@seoul.co.kr
2011-06-1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