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게임? 온 가족이 함께 즐긴다!

입력 : ㅣ 수정 : 2011-05-28 0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작감지센서 맞춰 스포츠에 댄스·다이어트까지
가족의 달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기기와 타이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게임사들 역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어 흥미를 더하고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마이크로소프트의 엑스박스 360용 ‘키넥트’는 지난해 11월 출시된 이후 4개월 만에 1000만대 판매를 돌파하며 기네스북에 ‘세계에서 가장 빨리 팔린 가전제품’으로 등재됐다. 별도의 컨트롤러 없이도 자신의 몸을 움직이면 기기가 동작을 인식하는 새로운 개념의 게임기로, 아이들의 입맛을 맞추는 동시에 온 가족이 여러 동작을 통해 운동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게임기다.

게임 타이틀도 스포츠와 댄스, 동물 기르기, 놀이동산, 수학, 기억력 테스트 등 연령에 관계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돼 있다. 최근에는 국내에 다이어트용 게임인 ‘키넥트 스포츠:칼로리 태우기’가 출시되기도 했다. 사람들이 흔히 찾는 간식들이 게임 참가자의 칼로리 라이벌로 등장해 손쉽게 자신의 운동 목표를 파악할 수 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어린이날을 맞아 ‘키넥트 가족게임대회’를 열어 가족게임의 달인을 뽑기도 했다.

닌텐도는 다음 달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릴 세계 최대 게임전시회인 ‘E3’에서 가족게임기의 원조라 할 수 있는 ‘위’의 후속 모델을 공개한다. 2006년 처음 출시된 위는 버튼을 눌러 게임을 진행하는 기존 게임기와 달리 동작 감지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움직임에 맞춰 게임 캐릭터를 조종할 수 있도록 해 큰 인기를 얻었다.

‘슈퍼마리오’, ‘젤다의 전설’ 등 다양한 타이틀이 인기를 얻어 지금까지 1억대 넘게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미국시장에서도 가격이 인하된 만큼 조만간 국내에서도 좀 더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별도의 게임기가 없어도 PC만 있으면 자녀와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스포츠 분야의 경우 엔트리브 소프트의 ‘프로야구 매니저’(야구), ‘팡야’(골프)를 비롯해 NHN의 ‘야구9단’(야구), JCE의 ‘프리스타일 풋볼’(축구)과 ‘프리스타일’(농구), 네오위즈의 ‘피파온라인2’(축구) 등이 인기가 높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1-05-2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