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는 가수다’ 4월 한달간 결방

입력 : ㅣ 수정 : 2011-03-25 00: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놀러와’의 신정수 피디가 맡아…재도전 논란 김건모 자진하차
가수 김건모의 재도전과 담당 피디의 교체 등 논란을 빚고 있는 MBC ‘우리들의 일밤-서바이벌 나는 가수다’가 4월 한달 동안 결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일 방송된 ‘나는 가수다’에서 꼴찌임을 통보받고 충격받은 김건모의 모습. MBC 방송화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0일 방송된 ‘나는 가수다’에서 꼴찌임을 통보받고 충격받은 김건모의 모습.
MBC 방송화면



MBC 관계자는 24일 “새 제작진이 프로그램을 재정비하는 데 시간이 걸려 5월 초쯤 새 방송을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사이 태국에서 열린 ‘한류 콘서트’를 방송하고 다른 특집으로 방송을 꾸밀 것”이라면서 “‘한류 콘서트’는 원래 방송이 예정됐던 만큼 실제 ‘나는 가수다’가 결방하는 기간은 1~2주에 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MBC는 27일에는 ‘나는 가수다’ 특집을 2시간 45분간 방송하고 또 다른 코너 ‘신입사원’은 결방하기로 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지난 2주간 녹화한 2회 분량이 전파를 타며 두 번째 7위 득표자도 공개될 예정이다.

MBC는 또한 ‘놀러와’의 신정수 피디를 전날 경질된 김영희 피디의 후임으로 발표했다. 1995년 입사한 신 피디는 2008년부터 ‘유재석·김원희의 놀러와’ 연출을 맡아 ‘세시봉 친구들’ 특집과 ‘세시봉 콘서트’ 등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신 피디는 “통보를 받은 지 얼마되지 않아 업무를 파악 중”이라며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출자 김영희 피디의 사퇴에 이어 가수 김건모가 스스로 물러나면서 한때 프로그램 폐지설이 나돌았던 ‘나는 가수다’는 일단 한 고비를 넘긴 것으로 보인다. 앞서 ‘나는 가수다’의 제작진은 지난 20일 방송에서 탈락자로 지목된 김건모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줘 논란을 자초했다. 누리꾼 및 언론의 비판 수위가 높아지자 MBC 측은 23일 김영희 피디를 사퇴시키는 등 초강수를 띄웠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가수가 탈락하는 프로그램인 줄 알았는데 피디가 탈락하는 것이었나 보다.” “‘나는 가수다’가 아닌 ‘나는 피디다’로 프로그램 이름을 바꿔라.” 등 야유를 보냈다.

김 피디의 사퇴로 비난의 화살이 쏠리자 김건모는 23일 밤 서울 방배동 미디어라인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스스로 물러날 뜻을 밝혔다. 김건모는 “김 피디의 교체 소식을 듣고 많이 고민했다.”면서 “내가 사사로이 재도전이란 걸 하면서 일이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와 상의한 결과 나의 재도전으로 피디까지 교체됐으니 이쯤에서 출연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출연 가수들과의 단체 행동이 아닌 개인적인 결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재도전 제안을 받아들인 것에 대해서는 “당시 재도전을 놓고 갈등을 많이 했지만, 이제 와서 후회는 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김정은기자 kimje@seoul.co.kr
2011-03-2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