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단계부터 도청차단 강화”

입력 : ㅣ 수정 : 2011-03-23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 인터넷전화업계 반응
모바일 인터넷전화(mVoIP) 업계는 mVoIP 서비스의 보안 취약성을 인정하고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선다는 입장이다.

국내 mVoIP 서비스인 ‘수다폰’을 운영하는 SB인터랙티브의 김영락 솔루션사업부장은 “mVoIP 서비스의 보안 문제는 1년 전부터 업계 전체가 공감하고 있는 문제”라면서 “(국내에서 많이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 대한 서비스가 본격화되면 업체들이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장은 “업체들로서는 아직 음성 데이터를 암호화하거나 혹은 암호화된 음성을 복원하는 과정에서 통화품질이 떨어지는 현상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통신수단인 유선전화와 일반 휴대전화도 도청 등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상황에서 차세대 통신수단인 모바일인터넷 전화에 대해 필요 이상으로 우려하거나 평가절하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면서 “정부와 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좋은 대안을 마련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의 보안 취약성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확영 카카오톡 기술담당이사(CTO)는 “와이파이에서 카카오톡으로 보낸 문자메시지 데이터는 암호화된 프로토콜인 HTTPS로 구현되고 있어 스니핑이 불가능하다.”면서도 “보안업체의 테스트에 오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반박했다. 카카오톡은 아이폰 iOS 앱에서 보안이 되고 있으며 3G망에서는 안전하다.

카카오톡은 현재 준비 중인 mVoIP 서비스에 대해 개발 단계부터 도청이 차단될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1-03-2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