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226명 ‘죽음과의 사투’… 72시간의 벽 넘어라

입력 : ㅣ 수정 : 2011-02-25 0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질랜드에서 최악의 지진이 발생한 지 사흘째인 24일 사망자가 100명에 육박했다. 구조한계 시간인 72시간을 넘지는 않았지만 추가 생존자가 발견되지 않자 존 키 총리가 “기적이 필요하다.”고 말했을 정도로 희망은 점차 사라지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구조 현장 총 책임자인 데이브 클리크 경정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지금까지 98구의 시신을 발견했으며 226명이 실종 상태”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시시각각 늘어나는 상황이지만 추가 생존자는 없었다.

앞서 키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희망을 버릴 수는 없지만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구조 노력이 사실상 시신 발굴 작업이 돼 가고 있음을 시사했다.

CNN은 “현지 경찰은 100~120명이 매몰돼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캔터베리TV(CTV) 건물에 생존자가 없다고 100%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 건물은 한인 어학연수생 남매와 일본인 유학생 11명이 실종된 곳이다.

하지만 이날 아침 CTV 건물 안에서 발신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자 메시지를 전달 받은 구조대가 활력을 되찾기도 했다. 여기에 일본에서 날아온 구조대원들이 합류하면서 CTV 건물에서의 생존자 구조 작업은 중단되지 않았다.


일본을 비롯해 호주, 미국, 타이완, 싱가포르 등 각국에서 모여든 구조대원들은 그랜드챈슬러호텔을 비롯, 무너진 건물들을 하나하나 꼼꼼하게 뒤졌다. 16~22구의 시신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크리스트처치성당에는 붕괴 위험 탓에 접근하지 못했다. 피해 복구작업이 본격화하면서 상점과 주유소 등은 일부 영업을 재개했다. 하지만 상하수도가 거의 복구되지 않아 시민들은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고 오물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아 위생 문제도 대두되고 있다.

나길회기자 kkirina@seoul.co.kr
2011-02-2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