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지열발전소 건설

입력 : ㅣ 수정 : 2010-12-27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열(地熱)발전소를 짓기 위한 프로젝트가 가동된다.

26일 지식경제부와 업계에 따르면 자원에너지 탐사·개발 전문업체인 ㈜넥스지오와 이노지오테크놀로지, 포스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서울대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최근 정부출연금 200억원을 지원받아 지열발전기술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정부 출연금 200억원 지원받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컨소시엄은 지경부 산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으로부터 ‘메가와트(㎿)급 지열발전 상용화 기술개발과제’ 수행 주체로 선정됐으며, 총 사업비 500억원 규모의 국내 첫 지열발전소를 건설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하 5㎞가량 깊이의 물을 끌어올려 전기 터빈을 돌리는 방식의 지열발전소를 짓는 것이다. 지열발전은 그동안 이탈리아, 인도네시아, 일본, 필리핀, 아이슬란드 등 화산지대 국가에서만 이뤄졌다. 그러나 최근 넥스지오가 비화산지대에서도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심부(深部)지열발전기술(EGS)을 국내 환경에 맞게 개발함에 따라 우리나라에서도 처음으로 지열발전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국내 첫 지열발전소는 순발전량이 최소 1.5㎿/h로 한번에 1000여 가구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발전업계 관계자는 “태양광과 풍력은 기상조건에 따라 하루 중 발전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적이지만 지열발전은 24시간, 365일 발전이 가능하고 발전에 필요한 면적이 작다는 게 큰 장점”이라면서 “기술개발을 통해 최대 20㎿까지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총 2단계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1단계인 2013년까지 지하 3㎞에서 섭씨 100도 이상의 열원을 확보하고, 2단계에서 5㎞에서 인공지열저류층을 생성해 2015년까지 지열발전소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탐사와 시추는 넥스지오가 맡고, 포스코는 지상의 지열발전소 플랜트 시공을 각각 담당한다.

9900㎡ 규모로 지어질 지열발전소는 현재 지질자원연구원이 부지를 물색하고 있으며 포항 등 경북지역이 선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입지는 포항 등 경북지역 유력


업계에서는 2030년까지 지열발전이 총 200㎿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 강릉 녹색시범도시, 울릉도 그린아일랜드 프로젝트 등에서 지열발전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5㎞ 이상 땅속에서 지열을 캐내는 발전소는 아시아에서 처음”이라면서 “향후 국내뿐 아니라 해외 지열발전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설영기자 snow0@seoul.co.kr
2010-12-2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