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요양원 생존자 “그 할매들 다 죽었다고?”

입력 : ㅣ 수정 : 2010-11-12 1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 할매들이 다 죽었다고? 아이고,어쩌노….”

 12일 새벽 포항인덕요양원에서 난 불로 1층에서 혼자 살아남은 김송이(88) 할머니는 한 방에 있던 다른 할머니들이 모두 숨졌다는 소식을 듣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화재 당시 1층에는 김 할머니 외에 10명이 더 있었지만 이 할머니들은 모두 명을 달리했다.
12일 화재가 발생한 포항 인덕노인요양센터 1층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김송이 할머니가 성모병원 응급실에서 사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화재가 발생한 포항 인덕노인요양센터 1층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김송이 할머니가 성모병원 응급실에서 사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시 김 할머니가 있던 방에는 김 할머니를 포함해 침대에 4명,바닥에 3명이 자고 있었다고 할머니는 전했다.또 그중엔 말을 못하는 할머니도 2명이 있었다고 한다.

 김 할머니가 이날 혼자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새벽이 밝아오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잠이 안 와 침대에서 몸부림을 치고 있는데 갑자기 (정전으로) 깜깜해지고 목이 따가웠다.침대 옆의 창문을 열고 일하는 아줌마를 불렀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12일 새벽 불이 나 노인 10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요양원 내부가 잿더미로 변해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일 새벽 불이 나 노인 10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한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요양원 내부가 잿더미로 변해 있다.
연합뉴스



 얼마 지나지 않아 김 할머니의 부름에 달려온 아주머니가 ‘불이야’라고 소리지르는 소리가 들렸다. 김 할머니는 이 아주머니의 부축을 받아 침대에서 내려왔고 하반신을 쓰지 못해 거의 끌려나가다시피 바깥까지 나갈 수 있었다.

 아주머니가 김 할머니를 주차된 차 앞에 기대어 앉혀 놓고 정신없이 뛰어다닐 때 밖에서 바라본 요양원 건물에 불길이 보였다고 김 할머니는 말했다.

 이후 김 할머니는 2명의 남자에 의해 인근 아파트 경비실에 옮겨졌고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현재 큰 부상은 없는 상태다.

 자신 이외에 1층의 다른 할머니들이 모두 숨졌단 소식에 김 할머니는 “그래? 아이고,딱해서 어쩌노.”라며 목이 매였다.

 특히 바닥에서 잠자다 숨진 한 할머니는 김 할머니와 몹시 친했던 사이였기에 김 할머니의 슬픔은 더했다.

 병원으로 달려온 김 할머니의 아들 오용걸(52)씨는 “어머니가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라며 “다른 할머니들이 모두 돌아가셔서 안 됐다.그 중엔 가족들이 찾아오지 않는 할머니들도 있어 마음이 더 그렇다”라며 안타까워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