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고시 기술직에도 女風 거셌다

입력 : ㅣ 수정 : 2010-11-11 0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2차 합격자 86명중 17명으로 20% 육박
공직 사회 내 여풍이 강하게 불고 있다. 그러나 조직 문화는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여성을 배려, 야근이나 업무 부담이 적은 곳으로 배치하는 것에 볼멘소리가 나올 정도다. 야근이나 업무 부담이 많은 곳은 해당 조직의 핵심에 해당하기 때문에 승진 과정에서 꼭 거쳐야 한다. 양육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은 여성 입장에서는 선뜻 지원하기가 쉽지 않다. 여성의 사회진출 증가, 일과 가정의 양립, 보직 관리 필요성 등이 맞물려 일과 조직 문화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행정안전부가 10일 공개한 행시 기술직 2차 합격자 통계에 따르면 전체 합격자 86명 가운데 여성은 17명(19.8%)이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로 합격한 1명을 포함해 10명이 합격한 지난해보다 7.6% 포인트 올랐다. 일반기계, 전기, 화공계열 등 전통적으로 남성 합격자가 압도적으로 많은 기술직은 2000년까지만 해도 여성 합격자 비율이 6.4%에 불과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기술직에 도전하는 여성 응시생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면서 “지난해 최종 여성 합격자는 모두 9명이었지만 올해는 필기시험 성적만으로 17명이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발표된 사법시험 2차에서는 여성 합격자 비율이 사상 처음으로 40%를 넘어섰다. 2차 합격자 800명 중 42.1%인 337명이 여성이다. 같은 달 발표된 행시 행정직 2차 시험에서도 여성 합격자 비율이 1.9% 포인트 오른 44.7%를 기록했다.

외시는 여풍이 더욱 강하다. 올해 선발된 35명 중 여성이 21명으로 전체 합격자의 60%다. 여성 합격자 비율이 6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공직의 여성화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여성의 공직 진출은 1996년 여성채용목표제가 실시되면서 활발해졌다. 당시 여성 합격률은 10% 미만이었지만 응시 자체도 적었다. 이 제도는 2003년 남성이나 여성이 합격자의 30% 미만이 되지 않도록 하는 양성평등채용목표제로 바뀌었다. 따라서 교직처럼 여성으로 쏠리는 현상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공무원에 대한 남녀의 선호도가 비슷하다.”며 “남성이나 여성이 50% 안팎의 비중을 차지하는 구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는 여성들의 공직 진입을 반기고 있지만, 아직은 조직 운영이 낯설다. 우선 여성 입장에서는 역할 모델이 없다. 올해 6월 기준 고위공무원단 1342명 중 여성은 2.6%인 36명이다. 공무원으로서 가장 높이 올라갈 수 있는 차관직에 여성은 거의 없다.

한 여성 사무관은 “과거보다 여성을 위한 정책이 강화됐고 근무 환경도 많이 개선됐다.”면서도 “때로는 여성을 배려한 인사가 더 큰 부담이 되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인사담당자로서는 여성이라는 측면에 적잖이 신경이 쓰인다. 그래도 여풍은 대세다. 중앙 부처의 한 인사담당자는 “여성 합격자들이 늘고 있는 만큼 몇년이 지나면 고위직에도 여성의 진출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2010-11-1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