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볼펜·워크맨·아이패드… 20세기 이후 최고 발명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10-27 00:50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타임지 100대 제품 선정

기기의 홍수 속에 한 제품이 오랜 시간이 지나도록 소비자의 머릿속에 남아 있기란 여간 힘든 일이 아니다. 26일 미 시사주간 타임 온라인판은 1923년 이후 출시된 상품 가운데 인류 생활에 가장 큰 영향을 준 100대 제품을 추렸다. 1923년은 타임이 처음 잡지 발행에 들어간 해이자 현대화된 기기들이 본격적으로 쏟아지기 시작한 시점이다.

일본 소니가 1979년에 처음 출시한 워크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소니가 1979년에 처음 출시한 워크맨.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삼성 ‘업로어’ 유일한 국산

타임이 꼽은 100선에는 기기 문명의 새 장을 연 상품 여럿이 이름을 올렸다. 세계 최초의 상업용 휴대전화인 모토로라사의 ‘다이나택 8000’이 대표적이다. 1973년 마틴 쿠퍼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이 제품은 무게가 약 850g으로 다소 무거웠으나 건물 안에서 잠자던 전화를 밖으로 끄집어냈다는 점에서 혁명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일본 소니사가 만든 최초의 휴대용 카세트 플레이어 ‘워크맨 TPS-L2’도 뽑혔다. 1979년 일본에서 선보인 이후 2억대 이상 팔렸다. 영어사전에 워크맨은 보통명사로 등재될 만큼 사랑을 받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국산제품은 2001년 발매된 삼성 ‘업로어’(2001년 발매)가 유일하다. 하지만 선구적인 제품이다. MP3 파일을 재생할 수 있는 최초의 휴대전화로 음성 인식 기능 등은 당시로는 획기적인 기술이었다. 소니사가 1984년 내놓은 휴대용 CD 플레이어 ‘D-50’과 파나소닉사의 1998년 휴대용 DVD 플레이어인 ‘DVD-L10’ 등도 동종 기기 최초의 상품으로 100대 제품에 들었다.

최초는 아니지만 최고로 기억되는 상품도 적잖다. 애플사의 최고경영자 스티브 잡스가 2001년 판매를 시작한 MP3 플레이어 ‘아이팟’은 미국 오디오 하이웨이사의 ‘리슨 업’보다 5년 늦었지만 사용하기 편한 디자인과 대용량 저장 공간, 편리한 곡 구매 환경 등을 앞세워 지금까지 2억 7500만대나 팔려 나갔다.

●바람에 강한 지포 라이터, 70년 인기

반면 ‘리슨업’은 100대 제품으로 선정됐으나 고가인 탓에 판매는 거의 되지 않았다. 애플은 아이팟 외에도 스마트폰인 ‘아이폰’, 태블릿 PC인 ‘아이패드’ 등을 명단에 올려 위용을 과시했다. 아마존사의 전자책(e-book) 단말기인 ‘킨들’ 또한 최초는 아니지만 몇 초 안에 책 한권 분량의 데이터를 내려받는 등 혁신적인 기술로 인정받은 제품이다.


작은 아이디어로 편리한 생활을 가능하도록 만든 제품도 다수 포함됐다. 1932년 미국인 조지 블레이스델이 내놓은 ‘지포 라이터’는 바람이 불어도 꺼지지 않는 점화 방식을 적용, 7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큰 인기다. 1938년 선보인 최초의 현대식 볼펜은 작은 압력을 주면 내부에 채워진 잉크가 나오는 방식으로 아직도 널리 쓰이고 있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0-10-27 2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