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북한통역

입력 : ㅣ 수정 : 2010-07-30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3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 참석한 각국 외교장관들이 자유토론 시간에 차례로 발언을 시작했다. 영어를 잘 못하는 것으로 알려진 박의춘 북한 외무상은 통역 헤드셋을 썼다. 박 외무상이 북한에서 데려온 전문 통역사가 회의장 한 쪽에 마련된 부스에서 영어를 한국어(북한말)로 통역하면 헤드셋을 통해 박 외무상의 귀로 전달되는 시스템이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9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북한 통역사가 천안함 사건 등에 관한 다른 나라 장관들의 말을 어떻게 옮기는지가 문득 궁금해졌다고 한다. 유 장관은 통역 헤드셋을 쓰고 북한말 통역이 나오는 번호를 눌렀다. 그런데 다른 장관이 장황하게 말하는 동안 북한 통역사는 전혀 통역을 하지 않았다. 그러고는 발언이 다 끝났을 때 결론적인 말 한 줄만 간단하게 통역하고 마는 것이었다.

자유토론이 끝난 뒤 호기심이 발동한 일부 외교 소식통이 북한 통역 부스에 들어가 보니 통역을 위해 영어나 한국어가 빼곡히 적혀 있어야 할 메모장엔 ‘무의미한’ 그림과 낙서가 가득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그렇게 간략하게 통역하는 것이 북한 특유의 방식인지, 아니면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외국 장관들의 지적을 일부러 평가절하하기 위해 통역을 무성의하게 했는지는 잘 모르겠다.”면서 “어쨌든 듣도 보도 못한 황당한 통역 방식”이라고 말했다.

박 외무상은 한술 더떠 이날 오후 본회의 시간에는 외국 장관들이 발언하는 동안 아예 통역 헤드셋을 벗고 있었다고 한다. 이 역시 다른 나라의 ‘싫은 소리’를 애써 무시하려는 제스처가 아니냐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왔다. 이날 27개 ARF 회원국 장관들 중 1~2개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가 박 외무상의 면전에서 천안함 사건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연기자 carlos@seoul.co.kr
2010-07-3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