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땀 냄새, 사랑한다 데오도란트

입력 : ㅣ 수정 : 2010-07-03 00: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 직장인 강승혜(29)씨는 땀 자국 때문에 겨드랑이 부분이 누렇게 삭아버린 블라우스와 원피스를 몇 벌이나 버렸는지 모른다며 속상해한다. 여름이면 겨드랑이, 발 등에서 심하게 나는 땀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이 많다. 땀은 냄새도 심하지만, 옷에 자국을 남겨 뜻하지 않은 굴욕 사태를 불러오기도 한다. 찜질복을 입고 오락 프로그램에 출연했다가 춤을 보여주려고 팔을 들었더니 땀 자국이 고스란히 드러났던 이효리처럼 말이다.

여성용 사타구니 냄새제거제 ‘위치하젤 시크릿’(위부터), 발냄새 제거 3종 세트, 슈조이 신발냄새 제거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여성용 사타구니 냄새제거제 ‘위치하젤 시크릿’(위부터), 발냄새 제거 3종 세트, 슈조이 신발냄새 제거제.

SK텔레콤의 온라인 장터 11번가(www.11st.co.kr)의 윤창은 상품기획자는 “데오도란트, 탈취제 등 몸 냄새 제거를 위한 위생용품의 매출이 지난달 20% 이상 상승했다.”고 전했다.

땀샘이 다량 분포하고 있는 겨드랑이에는 데오도란트가 여름철 필수품. 데오도란트는 겨드랑이를 보송보송하게 유지해 주는 데다 냄새까지 억제한다. 스프레이, 스틱 등 형태도 다양하다.

옷에 땀 자국이 생겨 민망했다면 겨드랑이 패드도 활용할 만하다. 옷의 겨드랑이 부분에 붙이는 제품으로 냄새를 막고 땀으로 옷이 젖는 것을 방지한다.

브래지어 끈에 연결해서 사용하는 겨드랑이 밀착 패드도 인기다. 세탁이 가능해 반복해서 쓸 수 있어 경제적이다. 아예 겨드랑이 패드가 붙어 있는 속옷도 있다.

발도 땀이 잘 나는 데다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곳. 발 전용세정제, 발냄새 제거 스프레이, 발 파우더로 구성된 ‘티타니아 발냄새 제거 3종 세트’는 인터넷 쇼핑몰에서 매주 150개가량 팔릴 정도로 인기다.

신발에 직접 뿌리는 제품도 있다. ‘닥터데어 파워 플러스’는 천연 한방 추출성분이 구두 속 악취 및 세균을 제거한다.

여름철 잦은 비와 땀으로 신발이 축축하다면 빨리 젖은 신발을 말려주는 ‘슈키퍼 신발 건조기’가 제격이다. 원적외선 방식으로 젖은 신발을 변형 없이 건조하며 살균, 탈취 효과로 무좀과 발냄새를 예방한다. 숯 성분이 냄새와 습기를 흡수하는 ‘슈조이 신발냄새 제거제’도 인기다.

겨드랑이와 발 외에 사타구니도 습기가 차기 쉬운 부분. 비닐로 된 바지를 입고 다니는 ‘똥습녀’(바지에 습기가 차서 붙여진 별명)가 아니더라도 사타구니에는 여름에 자칫 질염이 생길 수도 있다.


질염은 곰팡이가 증식해서 생기는데 비누로 과도하게 씻으면 오히려 세균 번식을 키운다.

‘썸머스 이브’는 박테리아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며 생리 때 사용하면 산뜻한 꽃 향이 불쾌한 냄새를 덜어준다.

‘위치하젤 시크릿’은 씻을 필요가 없는 패드 형식으로 사용부위에 간편하게 붙이면 된다. 천연 항균성분인 위치하젤이 가려움증과 냄새를 제거한다. 속옷에 뿌려 사용하는 ‘디망쉬’는 스프레이형 속옷 청결제로 세균을 없애고 체취를 막는다.

남성을 위한 청결제도 있다. ‘DK 디톡스 옴므’는 여름철 사타구니에 땀이 많이 차고, 가려움증으로 고생하는 남성들에게 효과적이다.

윤창수기자 geo@seoul.co.kr
2010-07-0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