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10’ 사이트 발표···서울신문은 10대男·40대女 선호

입력 : ㅣ 수정 : 2010-05-06 17: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네티즌들이 즐겨찾는 인터넷 사이트는 어디일까. 연령대별 그 차이가 얼마나 확연히 드러날까.

 웹사이트 분석평가 전문 랭키닷컴은 4월 한달동안 인터넷 이용 패턴을 분석해 ‘성별·연령별 종합 톱 10 사이트’를 6일 공개했다.’톱 10 미디어 사이트’도 발표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네이버, 다음, 네이트 등 3대 사이트의 강세는 전 사이트를 통틀어 여전했다. 네이버가 전 연령대(10대~50대 이상)에서 고루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네이트와 다음이 엎치락뒤치락 하며 2~3위를 다투는 양상을 보였다. 블로그 서비스인 티스토리닷컴이 전 연령대에서 10위권 안에 들면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모습이다.

 10대남성 분야에선 독특한 현상이 나타났다. 싸이월드가 미니홈피 이용이 많은 성향을 반영, 다른 연령대에서와 달리 2위로 자리했고 위자드팩토리(7위), 넥슨(9위) 등 블로그·게임에 관련된 사이트가 순위권에 들었다.

 6~10위권에선 세대별 특징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20~30대에선 확실히 ‘온라인 쇼핑’이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특히 패션 구매력이 높은 20~30대 여성 순위에는 G마켓, 옥션, 11번가 등 골고루 배치돼 있다.

 또 ‘톱 10 미디어 사이트’ 조사에서 10위권에 든 종합지는 동아일보, 서울신문, 조선닷컴, 조인스닷컴, 한국i닷컴(가나다 순)이었다. 연령대로 보면 조선닷컴은 20대와 50대 남녀가, 조인스닷컴은 10대 여성과 30대 남성, 40대 남녀가 가장 선호하는 사이트로 꼽혔다. 서울신문과 한국i닷컴은 전 연령대에서 고른 순위를 유지했다.서울신문은 특히 10대 남성과 40대 여성이 더 선호했다.

 경제지는 매일경제,머니투데이,아시아경제,한국경제가 언론사 사이트 종합 순위 10위권에 올라있고, 방송사 중에서는 SBS가 이름을 올렸다.


 랭키닷컴 측은 “이번 조사는 랭키닷컴의 프리미엄 데이터서비스 인사이트(www.insight2.co.kr)를 통해 진행된 것으로, 성별·연령별 인터넷 이용 행태가 어떻게 다른지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서울신문 even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