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애플에 이런 상품도 있었어?

입력 : ㅣ 수정 : 2010-04-29 01: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英일간지 최악제품 10개 선정
아이폰과 아이패드로 전 세계 IT업계를 쥐락펴락하며 소비자들을 열광케 하는 애플에도 실패의 쓴맛을 보게 한 제품들이 있었다면?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은 27일(현지시간) ‘애플 최악의 제품들’ 10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애플이 1994년 내놓은 ‘퀵테이크’ 카메라(위). 독특한 디자인으로 주목받다가 후속제품에 밀려 단종된 ‘G4 큐브’(아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애플이 1994년 내놓은 ‘퀵테이크’ 카메라(위). 독특한 디자인으로 주목받다가 후속제품에 밀려 단종된 ‘G4 큐브’(아래).



1위는 의외로 애플의 성공작으로도 일컬어지는 ‘아이튠즈’가 선정됐다. 음악뿐만 아니라 영화, TV 프로그램, 애플리케이션까지 수많은 콘텐츠들을 내려받을 수 있는 아이튠즈는 음악을 소비하는 방식 자체를 크게 바꿔 놓았다.

아이튠즈에서 곡을 따로따로 구입할 수 있게 되면서 일각에서는 예술의 한 형태로서 음악 앨범이 쇠퇴의 길을 걷게 됐다고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그러나 텔레그래프는 아이튠즈가 음악 재생 프로그램으로서 결함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애플 최악의 제품으로 꼽았다. 다른 경쟁 프로그램들이 제공하는 무선 동기화 기능이나 사용자의 음악을 온라인상에 저장하는 기능(클라우딩)이 없을뿐더러 프로그램 자체가 느리고 오류가 많다는 것이다.

2위와 3위에는 애플이 반다이사 브랜드로 출시한 게임기 ‘피핀’과 ‘애플 TV’가 각각 올랐다. 피핀은 구동되는 게임의 종류가 부족한 데다 가격도 비싸 전 세계적으로 4만 2000여대밖에 팔리지 않은 초라한 기록을 남겼다. 또 애플 TV 역시 비싼 가격에 비해 CD나 DVD를 넣을 드라이브도 없고 녹화 기능이 없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

아이튠즈 프로그램이 채용돼 처음으로 아이폰 개념의 휴대전화라 할 수 있는 모토롤라 ‘ROKR E1’은 4위에 오르는 오명을 썼다. 아이팟 나노의 출시에 밀려 각종 기능이 제한되는 바람에 소비자들의 시선을 끌지 못한 탓이다.

디자인에 치중한 나머지 손에서 미끄러지는 등 실용성에서 빛이 바랜 ‘애플 USB 마우스’가 7위, 1994년 출시된 최초의 본격적인 디지털카메라 가운데 하나인 ‘퀵테이크 카메라’가 9위, 독특한 디자인으로 잠깐 주목을 받았다가 더 싸고 성능이 좋은 ‘파워 맥 G4’가 등장하면서 금방 사라진 맥 PC ‘G4 큐브’가 10위를 차지했다.

신진호기자 sayho@seoul.co.kr
2010-04-2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